정책자료실

정책자료


2016총선 장애인연대 출범선언문_ 장애인을 폐기물로 만드는 '나쁜 정치'에 본때를 보여주자!

by 어깨꿈 posted Dec 06, 201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2016 총선장애인연대 출범선언문

“장애인을 폐기물로 만드는 ‘나쁜 정치’에 본때를 보여주자!”

 

‘나쁜 정치’는 장애인을 폐기물로 만든다.

지금까지 대한민국 정치는 장애인들에게 너무나 ‘나쁜 정치’였다. ‘나쁜 정치’는 세상 사람들의 눈에 보이지 않게 교묘한 방식으로 감추어져 왔으며, 그 본질은 바로 장애인을 동정과 시혜의 대상으로 치부하는 것이었다. ‘나쁜 정치’는 오로지 선거 때만 되면 ‘선한’ 가면을 쓰고, 장애인들을 집권에 필요한 표로 이용만 하고 버리는 행태에서 비롯된 것이다.

 

19대 국회는 장애인을 동정과 시혜의 대상으로 만든 전형적인 ‘나쁜 정치’였다.

먼저 장애인 인권을 위한다는 장애계 모두가 ‘나쁜 정치’를 방치했기에 장애민중들에게 고개 숙여 사과해야 한다. 장애인을 대표한다는 장애인 국회의원들이 국회 내에서 장애인의 보편적 권리를 위한 활동을 하도록 견인하지 못하였으며, 개인의 이해관계에 따라 국회 활동만 하는 것을 바라만 보았다.

그 결과 19대 국회는 장애인들의 고통스런 눈물을 닦아주지 못했다. 장애인들은 집에서 불타죽고, 시설에서 맞아죽어 갔다. 장애인가족들은 돌봄에 대한 부담과 생활고를 견디다 못 해 동반자살하였고, 장애인 부모가 그 자식을 살해하는 비참한 현실을 망연히 바라만 보아야 했다.

 

2006년 UN은 기존 국제인권조약이 장애인의 인권 신장에 큰 영향력을 발휘하지 못했다는 비판적 평가 속에서, 장애인이 비장애인과 동등한 기본적 권리 및 자유로부터 배제되는 현실을 변화시키기 위해 회원국 192개국의 만장일치로 「장애인권리협약(Convention on the Rights of Persons with Disabilities)」을 통과시켰다. 국제사회의 움직임과 장애계의 요구에 대한민국 국회도 2008년 협약을 비준하였지만, 장애인권리협약에 기반한 권리가 실질적으로 실행되기 위한 선택의정서 비준은 유보시켰다.

 

이후 UN장애인권리위원회의 권고와 장애계의 끊임없는 요구에도 불구하고 19대 국회는 장애인권리협약 선택의정서를 비준하지 않았다. 또한 2014년 UN장애인권리위원회가 정부에 권고한 내용에 대해, 19대 국회는 정부가 제대로 이행하고 있는지 감시하고 이행을 촉구할 책임이 있음에도 어떠한 움직임도 보이지 않았다.

 

결국 장애인권리협약은 휴지조각이 되었고, 장애인의 권리는 폐기되거나 유보되었다. UN장애인권리위원회의 권고와 장애인들의 목소리는 국회의원들에겐 한낱 자장가에 불과할 뿐이었다.

‘나쁜 정치’의 영향으로 박근혜 정권은 거리낌 없이 장애인들에게 약속한 공약을 폐기하거나 유보시켰다. 박근혜 정권의 하위 기구로 전락한 입법부와 사법부는 삼위일체가 되어 장애인을 ‘폐기물’로 취급한 것이다.

 

이제 본때를 보여주자!

우리는 광화문광장 지하에서 장애등급제와 부양의무제를 폐지하기 위해 오늘로서 1200일째 투쟁하며 네번째 추운겨울을 맞이하고 있다.

 

‘정치에 무관심한 사람은 가장 비열한 사람들에게 지배를 받는다.’고 하였다. 우리는 가장 비열한 사람들에게 지배받지 않기 위하여, 다가오는 2016년 20대 총선에는 ‘선한’ 가면을 쓴 ‘나쁜 정치’가 우리의 삶과 우리의 권리를 지배하지 못하도록 투쟁을 만들어갈 것이다.

 

23회 세계장애인의 날이자 20대 총선 133일을 앞둔 오늘, 우리는 ‘본때’를 보여줄 살맛나는 투쟁을 준비할 것이다.

 

 

하나. 아래로부터의 대중투쟁을 통해 장애민중의 생존권을 관철시킬 것이다.

정치는 국회에서 이뤄지는 정치인들만의 전유물이 아니다. 장애등급제·부양의무제 폐지를 위한 광화문 농성장을 중심으로 각 지역에서 우리의 대중투쟁 정치를 활발하게 조직할 것이다. 그리고 ‘나쁜 정치’로 인한 장애인들에게 끼친 폐해를 하나씩 하나씩 벗겨나갈 것이다.

 

하나. 시혜와 동정의 시대를 마감하고, 권리보장의 시대를 열어갈 것이다.

장애인권리협약에 명시한 장애인의 권리가 지역사회에서 완전하게 실현될 수 있도록 국가와 사회에 그 책임을 요구할 것이다. 그것은 시혜와 동정에 기반한 ‘장애인복지법’을 폐기하고, 권리가 실질적으로 보장될 수 있는 ‘장애인권리보장법’ 제정을 약속하는 것에서 출발할 것이다.

 

하나. 장애인의 정치참여를 가로막는 모든 장벽들에 맞서 투쟁할 것이다.

거동이 불편하다는 이유로, 시설에 입소해있다는 이유로, 지적장애가 있다는 이유로 참정권이 유보되어서는 안 된다. 정치적 참여를 가로막는 모든 제도적 장벽들을 거둬내고, 20대 총선에서 완전한 정치참여의 장이 될 수 있도록 활동할 것이다.

 

 

2015년 12월 3일

2016총선장애인연대

 

출범선언문_2016총선장애인연대_20151203(최종).hwp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2016총선 장애인연대 출범선언문_ 장애인을 폐기물로 만드는 '나쁜 정치'에 본때를 보여주자! file 어깨꿈 2015.12.06 5836
47 장애인이동권증진을위한 서울시선언 및 기자회견 자료 file 어깨꿈 2015.12.06 7678
46 평생교육법 개정안 (김태년 의원 개정안) file 어깨꿈 2015.11.10 7174
45 장애인콜택시 제2기 운영협의회 안건(2015.10.29) file 어깨꿈 2015.10.29 5999
44 2016년 장애인관련 예산 요구안 해설 file 어깨꿈 2015.10.29 11305
43 2016년 보건복지위 예산소위 심의 예산 _ 장애수당부분 file 어깨꿈 2015.10.29 8749
42 [보도자료]10.22 사람중심(인듯)*명품도시(인척) 종로구 장애인도 함께살자_기자회견 file nodl 2015.10.20 4147
41 행정예고] 특수교육 교육과정 (교육부 공고 제2015-211호) file 노들야학 2015.10.18 4216
40 2015년 특수교육 연차보고서 어깨꿈 2015.10.13 4325
39 장애인 평생교육의 현황 및 정책개선방안 file 어깨꿈 2015.09.19 4269
38 [복지부 보도자료] 2016년 보건복지부 예산 및 기금운영계획[안] 규모 file 어깨꿈 2015.09.10 8252
37 [감사원]복지사업 재정지원 실태(복지분야) 공개문_2015.8. file 노들야학 2015.08.10 4282
36 서울시 장애인인구 통계 (2014.12.) file 어깨꿈 2015.07.24 4461
35 서울시인구통계(2015년) file 어깨꿈 2015.07.24 4380
34 2014년 장애인등록현황 및 장애인연금대상 file 어깨꿈 2015.06.25 9114
33 2014년 장애인실태조사 결과 file 뉴미 2015.06.17 6953
32 (토론문) 성인장애인 교육권 보장, 이제는 핑퐁게임을 벗어나야 file 어깨꿈 2015.06.17 4467
31 학교형태의 장애인평생교육시설 발전을 위한 제도적 지원방안 file 어깨꿈 2015.06.17 4496
30 사회보장기본법의 실체 (박근혜복지법) file 어깨꿈 2015.04.30 5636
29 장애인활동지원 급여비용 등에 관한 고시 (2015.2.1) file 어깨꿈 2015.04.26 5002
28 종로구 예산서 (2014년, 2015년) file 어깨꿈 2015.04.12 6022
27 피플퍼스트 연수보고회 및 장애인자립생활센터의 발달장애인지원전략 토론회 file ADMIN 2015.03.14 5385
26 2015년 보건복지부 예산 자료 file ADMIN 2015.03.14 5963
25 [자료집] 장애인권리보장법 대토론회 file ADMIN 2015.03.14 5460
24 『교통약자의 이동편의 증진법(안)』제정공청회 (2004년) file ADMIN 2015.03.14 5559
23 기초생활보장제개혁 자료_20141111 file ADMIN 2015.03.14 8759
22 장애인권리협약에 따른 대한민국 정부에 대한 최종견해 번역본 file ADMIN 2015.03.14 7616
21 장애인권리위원회 권고사항에 대한 복지부 국감 질의사항 자료 file ADMIN 2015.03.14 9369
20 장애인권리협약 선택의정서 file ADMIN 2015.03.14 6695
19 [성명서]유엔 장애인권리위원회 권고 성실이행을 촉구한다. file ADMIN 2015.03.14 1013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
노들공간대여 바로가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