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소식

활동소식


가두지 마라

by 성호 posted Jan 23,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가두지 마라  

이진희 (장애여성공감 사무국장)

이진희 (장애여성공감 사무국장)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상임공동대표이며 노들장애인야학에서 활동 중인 박경석 교장이 19일 집시시위에 관한 법률위반 등으로 징역 26월을 구형받았다. 장애인을 차별하는 시대에 장애인으로 살아왔고, 그 시대와 온몸으로 싸웠던 사람이 감옥에 갈지 모른다는 분노와 걱정으로 나는 이 글을 쓴다.

    지하철 리프트 사고로 사람이 죽었다.” 2001년 설 연휴 다급한 목소리로 박경석 교장에게 전화가 왔다. 지금은 장애운동의 고전처럼 말해지는 2001년 오이도역 휠체어리프트 사고. 이 사고로 장애인 이동권 투쟁은 본격화되었다. ‘장애인은 이동하고 싶다며 목숨을 걸고 선로를 점거해 지하철을 연착시켰다. 2001730일부터는 1차 장애인도 장애인 버스를 탑시다행사를 41회에 걸쳐 진행하였다. 혜화로터리에서 광화문까지 가는 8-1 버스에 휠체어를 타고 올라 온몸에 쇠사슬을 감았다. 불법이었다. 자유로운 삶을 향한 투쟁은 질서라는 합법과의 싸움이었다. 점거와 농성, 불법으로 장애인이란 존재와 살아가는 현실을 드러내야 했다. 그리고 2004년 말 교통약자의 이동편의증진법이 제정되었다. 법에 장애인 이동권을 새기는 싸움은 끝났지만, 13년이 지난 지금의 현실은 어떨까. 정부는 2차 교통약자이동편의증진계획(2012~16)’ 수립 당시 저상버스 도입률을 41.5%까지 올린다는 목표를 제시했지만 2016년 말 기준 도입률은 22.3%에 그쳤다. 이번에 박경석 교장이 기소된 7개의 사유 중 하나인 2016913일 동서울터미널 장애인 이동권 투쟁(업무방해)은 그 연속선상에 있다. 추석 연휴 시작일 고향 가는 버스표를 구매한 장애인들은 탑승을 요구했다. 탈 수 없었다. 그 자리에 머물러 시외이동권 요구를 알렸다. 그리고 작년 822일 국가인권위원회는 고속·시외버스에 휠체어 승강설비를 설치하지 않은 것은 장애인 차별이라며 국토교통부 등에 편의시설 설치 등을 권고했다

   싸움을 좋아하는 사람이 어디 있을까. 편하게 살고 싶지 않은 사람이 어디 있을까. 하지만 눈비 오는 차가운 거리가 시간표대로 움직여야 하는 시설보다 낫다고, 누군가 통제하는 안전한 삶보다 위험하더라도 자유롭고 싶다고, 그게 불법이면 내 존재가 불법이라고 장애인들은 소리 높였다. 박경석 교장이 기소된 사유인 2014414일 국민연금공단 앞 집회(집시법)는 활동보조지원을 받지 못해 화염에서 죽어간 송국현의 억울함에 대한 것이었고, 2015813일 명동성당 집회(주거침입 및 공동재물 손괴)는 꽃동네라는 거주시설의 숨겨진 비극을 교황에게 알리기 위한 것이었다.  

 

    집회신고가 되어 있는 폴리스 라인 안쪽으로 질서 있게 걸어가는 행렬을 만드는 것으로 세상을 흔들 수 없었다. 평생에 걸쳐 요구받은 단정한 침묵을 어기고 선을 넘은 것은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과 도로교통법에선 불법이었다. 그러나 장애인활동지원제도, 장애인편의증진법, 장애인차별금지법, 장애인교육지원법 등 수많은 장애인의 권리들은 그렇게 거리 위에서 새겨온 것들이다. 장애인과 사회적 소수자를 위한 이 사회의 정의와 상식에 도전하고 합법과 불법을 묻는 싸움이었다.

    28일이 최종선고일이라 탄원이 이어지고 있다. 장애인 차별과 맞서 싸운 역사에 이 사회는 빚지고 있다. 박경석을 가두지 마라.

   

원문보기: 경향신문 NGO 발언대: 가두지마라( 2018.1.21)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801212116015&code=990100#csidxc153801165787ed9fc4369afe62f92a

 


  1. 박경석 노들장애인야학 교장 구형에 대한 나의 항변

    박경석 노들장애인야학 교장 구형에 대한 나의 항변 [기고] 장애인 차별에 맞서온 박경석 교장 2년 6개월 구형에 반대하며   등록일 [ 2018년01월15일...
    Date2018.02.19 Reply0 Views122 file
    Read More
  2. 어차피 깨진 꿈

      홍은전( 작가·노들장애인야학 교사)        집시법 위반으로 2년6개월 형을 구형받은 박경석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대표의 최종 선고일이 모레로 ...
    Date2018.02.06 Reply0 Views64 file
    Read More
  3. 박경석이라는 계보

    김원영( 변호사·장애학연구자)   박경석이라는 계보   “물러서지 맙시다. 여기서 물러서면 또 수십년씩 집구석에 처박혀 살아야 합니다.”   노들장애...
    Date2018.02.06 Reply0 Views58 file
    Read More
  4. CBS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 집중 인터뷰- 박경석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상임공동대표

    2018/01/25 CBS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 집중 인터뷰 "2년 6월 구형 받은 장애인 활동가" - 박경석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상임공동대표, (노들 장애인...
    Date2018.01.29 Reply0 Views64 file
    Read More
  5. [고병권의 묵묵]‘내일’을 빼앗긴 그들의 4000일

       ‘내일’을 빼앗긴 그들의 4000일         3999. 어떤 날을 거기까지 세어 본 사람이 얼마나 될까. 최강 한파가 덮친 지난 금요일, 세종로공원 한편...
    Date2018.01.29 Reply0 Views50 file
    Read More
  6. 가두지 마라

    가두지 마라 이진희 (장애여성공감 사무국장)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상임공동대표이며 노들장애인야학에서 활동 중인 박경석 교장이 1월9일 집시시위...
    Date2018.01.23 Reply0 Views65 file
    Read More
  7. [세상 읽기] 비장애인으로 살아간다는 것 / 홍은전

    [세상 읽기] 비장애인으로 살아간다는 것 / 홍은전 등록 :2018-01-08 18:09수정 :2018-01-08 19:02 ​​​​​ 홍은전 작가·노들장애인야학 교사 장...
    Date2018.01.09 Reply0 Views50
    Read More
  8. 홈리스뉴스 카드뉴스입니다

    Date2017.12.23 Reply0 Views48 file
    Read More
  9. [고병권의 묵묵] 후원자의 무례

    [고병권의 묵묵]후원자의 무례 동정하는 자가 동정받는 자의 무례에 분노할 때가 있다. 기껏 마음을 내어 돈과 선물을 보냈더니 그걸 받는 쪽에서 기...
    Date2017.12.21 Reply0 Views58 file
    Read More
  10. [세상 읽기] 서울로 7017 위에서 / 홍은전

    [세상 읽기] 서울로 7017 위에서 / 홍은전 홍은전 작가, 노들장애인야학 교사 어느 날 나는 서울역이 내려다보이는 ‘서울로 7017’ 위에 ...
    Date2017.12.21 Reply0 Views14 file
    Read More
  11. 장애인단체 대표, 서울 중부경찰서 화장실서 점거농성 벌인 까닭

    경향] 장애인단체 대표, 서울 중부경찰서 화장실서 점거농성 벌인 까닭 이재덕 기자 duk@kyunghyang.com 입력 : 2017.11.01 14:14:00 수정 : 2017.11.0...
    Date2017.11.01 Reply0 Views68 file
    Read More
  12. [세상 읽기] 선감도의 원혼들 / 홍은전

    홍은전 작가, 노들장애인야학 교사 1974년 열세 살의 이상민(가명)은 청량리역에서 신문팔이 생활을 했다. 어느 날 역전 파출소 경찰들이 마구잡이로 ...
    Date2017.10.23 Reply0 Views18 file
    Read More
  13. [고병권의 묵묵] 약속

    [고병권의 묵묵]약속기사입력 어떤 사람들은 시설이 그렇게 끔찍한 곳이냐고 물을지 모르겠다. 시설을 함께 둘러보던 사람 중에는 시설이 생각보다 깨...
    Date2017.08.27 Reply0 Views58 file
    Read More
  14. [세상 읽기] 그 사람 얼마나 외로웠을까 / 홍은전

    [세상 읽기] 그 사람 얼마나 외로웠을까 홍은전 작가, 노들장애인야학 교사 “그날 박진영씨가 종이에 뭔가를 써와서는 세 부를 복사해 달라고 ...
    Date2017.07.18 Reply0 Views71 file
    Read More
  15. 유골을 업고 떡을 돌리다

    [세상 읽기] 유골을 업고 떡을 돌리다 등록 :2017-06-19 19:49수정 :2017-06-19 19:54 홍은전 작가, 노들장애인야학 교사 동네에 현수막을 걸었다. &ls...
    Date2017.06.23 Reply0 Views61 file
    Read More
  16. [고병권의 묵묵] 우리 안의 수용소

    [고병권의 묵묵]우리 안의 수용소 고병권 | 노들장애학궁리소 연구원·고려대 민연 연구교수 입력 : 2017.06.04 21:17:01 수정 : 2017.06.04 21:...
    Date2017.06.23 Reply0 Views56 file
    Read More
  17. [세상 읽기] 아직 아무것도 포기하지 않았다 / 홍은전

    홍은전 작가, 노들장애인야학 교사 스물넷에 뇌출혈로 우측 편마비와 언어장애를 입은 송국현은 스물아홉에 꽃동네에 들어가 24년을 살았다. 2012년 그...
    Date2017.04.26 Reply0 Views85 file
    Read More
  18. [기고] 혁명의 시작 / 박경석

    등록 :2017-04-20 18:05수정 :2017-04-20 20:48 박경석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상임공동대표 “피고인은 피고인 집 안방에서 다른 가족들이 없는...
    Date2017.04.24 Reply0 Views104 file
    Read More
  19. [고병권의 묵묵]내 친구 피터의 인생담

    고병권 | 노들장애학궁리소 연구원·고려대 민연 연구교수 내 친구 피터, 그는 목소리가 정말 컸다. 말하는 게 사자후를 토하는 듯했다. 은유 ...
    Date2017.04.10 Reply0 Views68 file
    Read More
  20. [세상 읽기] 최옥란의 유서 / 홍은전

    홍은전 작가, 노들장애인야학 교사 3월26일은 장애해방 열사 최옥란의 기일이다. 추모제에서 낭독할 글을 써달라는 요청을 받으며 그녀에 대한 자료들...
    Date2017.04.10 Reply0 Views36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
노들공간대여 바로가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