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들인문학

노들인문학세미나


조회 수 472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09.06.05 12:12:13


노규호

 

6월4일 현장인문학은 마로니에 공원 '야외무대' 에서 이루어졌다.

석암 베데스다요양원에서 생활하셨던 분들께서 시설 밖으로 나와 우리내 사는 곳인 이곳에 새로 발을 내딛으신 날이었다.
'시설 밖으로 나와 함께 살겠다' 는 외침과 그 외침의 실천이 함께하는 곳, 말그대로 '현장' 속에서 길진숙 선생님의 '장자' 이야기는 시작되었다.    


"여러분 『장자』의 첫머리 「소요유」 편이 어떻게 시작되는 줄 아십니까? 그것은 북녘 바다의 '곤'이라는 물고기가 '붕'이라는 새가 되어 남녘바다로 가는 하나의 우언으로 시작됩니다. '곤' 이라는 물고기는 '붕'이라는 새가 되어 하늘에 오르고 그 하늘에서 땅과 하늘이 다르지 않음을 깨닫고 다시 땅으로 내려옵니다."  


-'맙소사, 물고기'가 '새'가 된다고! 이런 장자이야기는 '뻥'에 대한 이야기 였단 말인가?


"뻥이 세긴 세지요, 그럼 여러분, 애벌레가 나비가 되는 것은 어떻습니까?"


 '.....'

" 물고기가 새가 되는 것은 물론 하나의 우언입니다. 여기서 장자가 말하려고 했던 것은 물고기가 물고기에 머무르지 않고, 애벌레가 애벌레로 만족하지 않고 끊임없이 한계상황을 뚫고 나가려는 강렬한 '의지' 입니다. '이러한 강렬한 의지는 어디서 오는 가, 그것은 자기의 운명을 긍정하는 데서부터 오게 됩니다." 


- 자기 운명의 긍정이라. 아니 선생님, 자기 운명을 긍정한다는 게, 자꾸 자기를 (상황을) 긍정하면서 소극적으로 살라는 그런 말인가요? 전, 적극적으로, 더 적극적으로 살고 싶은데요.'


" 아, 좋은 질문이세요. 자기 운명에 대한 긍정, 그것은 단순히 '상황을 긍정하는 것'이 아닙니다. 장자가 말하는 자기긍정이란, 자연상태로의 자기에 대한 긍정을 말합니다. 자기 운명을 긍정할 때 자기자신은 삶의 조건을 바꾸기 위해, 자기 인식을 바꾸기 위해 국가로부터 벗어날 수도 있고,  보다 적극적으로 자기자신과 투쟁할 수 있는 겁니다. 지금 '탈시설' 운동 처럼요.


- 아니, 그런데 장자는 결국 모두 '자연으로 돌아가라'라고 말하지 않습니까?' 그럼 장자가 말하는 자기 긍정은 국가를 벗어나 다들 산으로 올라가라는 말입니까?" 


 "장자는 ''붕'은 하늘에서 땅을 내려다보고는 이 모두 '티클' 과 같다며 다시 땅으로 내려온다.' 고 빗대어 이야기 했습니다. 또한 장자는 인의에 사로잡혀 현실을 도피한 백이숙제를 '도척' 보다 더 악랄한 자라고 꾸짖습니다. 장자가 '자연으로 돌아가라' 라고 말했다면 그것은 현실도피가 아니라 세상 속에서 세상을 넘나드는 자유로운 경지, 즉 '소요유'에 이르라는 것을 말하고 있는 것입니다.


- 선생님, 저 한 가지 더, 그럼 국가가 준 돈으로 국가 혹은 시설로부터 벗어나려는 운동을 하는 상황은 어떻게 볼 수 있는 것입니까? 국가로부터 벗어나려면 어떤 힘이 필요한 것이 사실인데요.


 "장자가 국가에서 그토록 벗어나라고 이야기하는 것은 국가가 제시하는 '쓸모있음'에 복종하지 말라는 말입니다. 장자가 주장했던 것은 바로 자신을 억압하는 '선악, 시비, 미추' 라는 '인위'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것인데 국가는 이러한 '인위'를 만들어내기 때문에 장자는 그토록 '국가 그 자체'를 끔찍이 여긴 것입니다. 물론 어려운 이야기이지만, 국가에서 받은 돈으로 하는 운동이 국가에 대한 '의무'가 되어서는 안된다는 것을 말하고 있습니다.


"장자가 말하고자하는 것, 그것은 모든 존재가 소수자임을 알고 각각의 소수성이 긍정되는 삶의 조건을 만들자는 것입니다. 세상 속에서 삶의 다른 욕망을 만들고 다른 삶을 살아가는 것 이것이 장자가 실천한 '혁명'이라 할 수 있습니다."


  존재의 혁명적 전환이 '뻥' 에서 '펑'으로 뒤바뀌게 할 수 있는 것. 그것은 '물고기'의 의지, '애벌레'의 강인한 꿈틀댐에 있었다.
그리고 그 꿈틀댐은 자기운명에 대한 긍정에서 비롯되며 자기긍정은 소수성에 대한 긍정에서 비롯된다는.

쌀쌀했던 밤공기에도 불구하고 선생님의 목줄기 흐르던 땀방울만큼이나 현장 안에서 토해져 나오는 언어들은 그만큼 뜨거웠다. 그 언어들이 내 몸에 와닿았을 때 '현장 인문학'이란 이렇게 살과 살이 맞부대는 뜨거운 것이로구나.' 느낄 수 있었다. 

달 뜬 밤, '현장' 속에서 한 껏 달아올랐던 시간이었다.   



댓글 '3'

유미씨

2009.06.05 14:01:58

누군가가 수업을 잘 기록해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었는데,,
고맙습니다~!!

안티고네

2009.06.06 17:28:24

오오~규호~열심히 잘 정리했구나~멋져멋져^^

비단길

2009.06.06 23:15:33

오우! 내가 한 말보다 멋지게 핵심을 콕 집어서 써주다니. 그야말로 업그레이드된  확실한 정리. 곰사곰사^^



?

  1. No Image

    집중세미나 2기 두번째 매니저 노규호입니다.

    2009.07.01 09:26:24 규호         안녕하세요? 집중세미나 2기 매니저를 맡은 노규호입니다.   * 제 소개를 간단히 하자면 저는 연구실 와서 공부를 배우기 시작한 지 4개월 남짓 된 따끈따끈한 신입청년이구요, 저를 쪼갤 수 있는 공부, 활동들을 많이 갖고 ...
    Date2015.07.10 By손오공 Reply0 Views536
    Read More
  2. No Image

    7월 인문학 강좌 - 김영갑 사진가

    2009.06.30 21:37:53   노들과 수유+너머가 함께하는 현장인문학 7월 강좌 '김영갑, 천 개의 눈으로 세계를 담다.' 김영갑은 사진작가입니다. 풍경에 홀려서 생애의 절반을 풍경을 담는 데만 몰두했습니다. 그의 카메라에 담긴 세계는 우리가 보는 이 세계의 ...
    Date2015.07.10 By손오공 Reply1 Views444
    Read More
  3. No Image

    집중 셈나 2기 매니저입니다 ^~^/

    2009.06.29 21:59:28 유 http://commune-r.net/xe/index.php?document_srl=707 안녕하세요~ ^.^ 노들 집중셈나 2기 매니저를 맡게 된 유선입니다. 지난 주 마지막 셈나 시간 때 스윽~ 들어가서 앉아 있던 '오다 가다 어디서 많이 본 사람' 기...
    Date2015.07.10 By손오공 Reply0 Views492
    Read More
  4. No Image

    미래의 맑스주의 7장 발제

    2009.06.24 10:44:48 우준   11 첨부 (1)미래의 맑스주의 7장 발제.hwp [File Size:48.0KB/Download:52] 엮인글 : http://commune-r.net/xe/index.php?mid=hyunjang&document_srl=702&act=trackback&key=451
    Date2015.07.10 By손오공 Reply0 Views368
    Read More
  5. No Image

    집중세미나 일정 확인하여 헛걸음 마세~

    2009.06.16 17:04:47 뉴미씨 http://commune-r.net/xe/index.php?document_srl=701 날씨가 점점 따뜻해지고 있어요. 덕분에 삐그덩 거리는 관절염은 사라졌지만 자꾸 멍 하니 정신이 저 멀리 날아가버리는군요. 으허. 날씨가 이래 뜨뜻함에도...
    Date2015.07.10 By손오공 Reply0 Views545
    Read More
  6. No Image

    집중세미나 1학기 종강 세미나 알림

    2009.06.15 20:40:57 구우  지난 14주. 길었나요? 어려웠나요? 재미는 어떠셨나요? 몸이 바뀌셨나요? 모든 질문에 혹시 '글세'라고 답하시는 건 아니죠? 암튼 [맑스]와 함께 했던 1학기를 종강합니다.~~~~ 이번주는 투쟁이 있으니 한주 쉬고 다음주 24일 수요...
    Date2015.07.10 By손오공 Reply0 Views431
    Read More
  7. No Image

    석암 분들 이사 풍경

    2009.06.05 21:56:27 유미 댓글 '3'    죠스 2009.06.06 17:25:36 "이곳에서 여러분과 함께 살고 싶습니다." 너무 당연하고, 정말 강한 말인거 같아요!  함께 사는 것이 사실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를, 소중한지를 새삼스...
    Date2015.07.10 By손오공 Reply1 Views347
    Read More
  8. No Image

    변신을 꾀하는 탈시설 농성 소식 1

    2009.06.05 21:54:13 노들 http://commune-r.net/xe/index.php?document_srl=694 서울시장애인 탈시설-자립생활 보장을 위한 천막농성 1일차 소식 우리는 더 이상 시설에서 살지 않습니다! 우리를 시설에 가두지 마십시오! 우리는 지역사회에...
    Date2015.07.10 By손오공 Reply1 Views404
    Read More
  9. No Image

    6월 4일 '현장인문학에 다녀와서'

    2009.06.05 12:12:13 노규호 http://commune-r.net/xe/index.php?document_srl=690   6월4일 현장인문학은 마로니에 공원 '야외무대' 에서 이루어졌다. 석암 베데스다요양원에서 생활하셨던 분들께서 시설 밖으로 나와 우리내 사는 곳인 이곳...
    Date2015.07.10 By손오공 Reply1 Views472
    Read More
  10. No Image

    또! 농성 시작합니다

    2009.06.03 03:11:13 늄늄 http://commune-r.net/xe/index.php?document_srl=689 6월 4일 목요일, 길진숙 선생님이 노들에서 장자 강의를 하기로 한 날, 노들과 그의 절친들은 또! 농성을 시작합니다. 탈시설 워크숍에 오셨던 분들이라면 석암 베데스다...
    Date2015.07.10 By손오공 Reply0 Views452
    Read More
  11. No Image

    6월3일 집중세미나 [독일 이데올로기] 2탄

    2009.06.01 14:28:41 미미 http://commune-r.net/xe/index.php?document_srl=687 지난 한 주 잘 쉬셨나요? 책은 다 읽고 요약문은 다 쓰셨나요? 제가 들은 이야기와 저의 상황을 더해 이야기해 보자면 아직 책 안 읽고 숙제 안 한 사람이 상...
    Date2015.07.10 By손오공 Reply0 Views389
    Read More
  12. No Image

    암송용3

       2009.05.27 08:10:25 구우 http://commune-r.net/xe/index.php?document_srl=686 만세가 무지 바빠서 대신 제가 찾아 올립니다. 일찍 올리려고 제가 한다고 했는 데 저도 늦었네요. 은영언니~~ 외워오세요. ^^ 오늘은 쉬시고 다음주에 독...
    Date2015.07.10 By손오공 Reply0 Views390
    Read More
  13. No Image

    '장자와 소수자의 삶' 들어보실래요????

    2009.05.22 18:56:41 어깨꿈   장자와 소수자의 삶 길진숙(수유+너머 연구원) 장자는 기원전 4세기경 중국의 전국시대에 출현한 사상가입니다. 장자는 국가공동체를 벗어나 '자연의 도' 안에서 살아가기를 제안했습니다. 이 때문에 장자는 어지러운 세상을 도...
    Date2015.07.10 By손오공 Reply0 Views413
    Read More
  14. No Image

    [발제문]독일이데올로기1

    2009.05.21 15:03:16 핸수   ^^ 첨부 (1)발제-혁명에대하여3_090520.hwp [File Size:37.5KB/Download:39] 엮인글 : http://commune-r.net/xe/index.php?mid=hyunjang&document_srl=680&act=trackback&key=55c \댓글 '1' 구우 ...
    Date2015.07.10 By손오공 Reply1 Views405
    Read More
  15. No Image

    쭉 수요일은 결석을 해야 할 것 같아요..

    2009.05.20 16:01:21 기정   좋은공부 할 수 있어서 좋았고요. 인문학으로 인해 많은 경험 했어요.. 개인적인 사정으로 수요일 인문학 참석을 하기가 힘들게 되었습니다. 이번학기로 졸업을 하게 되서 대학원관련 공부를 좀 하려고 했는데 스타디그릅이 생겼어...
    Date2015.07.10 By손오공 Reply1 Views452
    Read More
  16. No Image

    20일 집중세미나 [독일 이데올로기] 1

    2009.05.16 17:42:07 유미아님 http://commune-r.net/xe/index.php?document_srl=674 "현실적으로 보되, 반시대적으로 사유하자" 지난 시간 [공산주의당 선언] 공부 때 만세가 힘주어 했던 말입니다.? 다들 기억하세요? 맑스가 "만국의 프롤...
    Date2015.07.10 By손오공 Reply0 Views463
    Read More
  17. No Image

    암송용 2

    2009.05.14 20:10:59 만세                 노년 헤겔파는 어떤 것이든 그것이 헤겔의 논리적 범주로 환원되자마자 개념적으로 파악하였다.   그들은 자신들이 실제 현존하는 세계의 문구들에 대항해서 투쟁할 때에, 자신들이 이러한 문구들 자체에 문구들로서...
    Date2015.07.10 By손오공 Reply0 Views402
    Read More
  18. No Image

    공산당선언 속기록

    2009.05.13 22:26:23 맹희 http://commune-r.net/xe/index.php?document_srl=669 공산당 선언 5월 13일 (노들+수유 너머와 함께 하는 인문학세미나: 맑스) 2분 순서 (앞으로 서술할 pt는 프로레타리아를 말합니다.) 첫 번째 논의 다음세미...
    Date2015.07.10 By손오공 Reply0 Views544
    Read More
  19. No Image

    09.5.13 공산당선언 요약문

    2009.05.13 17:19:52 맹희 http://commune-r.net/xe/index.php?document_srl=668 공산당선언 2009.5.13   마르크스주의의 세가지 원천과 세가지 구성부분이 무엇인지요= 첫 번째 이야기, 맑스주의 철학은 유물론이다. (공산당선언, 루드비히 ...
    Date2015.07.10 By손오공 Reply0 Views424
    Read More
  20. No Image

    6월, 월례인문학 <장자>를 위해 볼 책

    2009.05.11 17:31:52 김디온 http://commune-r.net/xe/index.php?document_srl=667 다음 달, 월례 인문학 강의에서는 길진숙 선생님께서 장자-내편을 말씀해주십니다. 지난 주 강의실에 직접 오셔서 소개해주셨는데요. 여러분, 장자의 '소수...
    Date2015.07.10 By손오공 Reply0 Views549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Next
/ 15
노들공간대여 바로가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