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소식

활동소식


경향신문 [시선] 잠재적 가해자와 페미니스트

by 노들지킴ㅇ; posted Apr 23,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도현.jpg

 

내가 무척 아끼고 좋아하는 후배 K. 그는 노들장애인야학에서 함께 활동하는 동료 교사이기도 하다. 언젠가 교사회의 뒤풀이 자리에서 사람들이 “형은 K를 왜 그렇게 좋아해요?”라고 묻기에, 그 친구가 ‘사회화가 안되어서’ 그런 것 같다고 답변했다가 예상치 않게 큰 웃음을 유발한 적이 있다. 나에게 그건 꽤 진지한 답변이었는데 말이다. 사회화된다는 건 기존 사회의 가치관과 행동 양식, 즉 문화를 습득한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그런데 자본주의 사회에서 30년 이상 살아온 K의 사고방식과 계산법은 너무나 비자본주의적이며, 가부장제 사회에서 성장해온 남성이면서 매우 탈가부장적이기도 하다. 그에게서 늘 많을 걸 느끼고 배운다.

 

얼마 전 K를 비롯한 몇몇 사람들과 ‘n번방’ 성범죄 사건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다 그가 다음과 같은 질문을 던졌다. “한국 남성들은 모두 잠재적 가해자라고 하는데, 또 한편으로는 남성도 페미니스트가 되어야 한다고 하고. 그럼 결국 잠재적 가해자가 페미니스트가 되어야 한다는 얘기잖아요. 좀 혼란스럽기도 한데, 형은 어떻게 생각하나요?” 그의 질문에 나는 제대로 된 답변을 하지 못했다. 다른 여러 이유가 있었겠지만, 일단 남성이 페미니스트가 된다는 것에 대해 나 스스로 어떤 확답을 갖고 있지 못하기 때문이기도 했다.

활동가를 업으로 삼고 있는 나에게 ‘○○주의자’라는 건 상당히 무거운 언명이었다. 마르크스에 관한 책을 많이 읽었다고 모두 마르크스주의자인 건 아니고, 환경 문제에 관심을 둔다고 모두가 생태주의자라는 자기정체성을 부여할 수 있는 게 아닌 것처럼, 단순히 성차별에 반대하는 정치적 입장을 견지한다고 페미니스트라 칭해질 수 있는 건 아닐 거라는 생각. 그러니까 그 신념을 철저히 내면화할 뿐만 아니라 치열한 일상적·사회적 실천을 벌이는 이들에게만 그런 타이틀이 부여될 수 있는 게 아닌가라는 생각이 있었던 것이다.

그러나 지금, 나는 그동안 내가 역설적으로 너무 안일한 생각을 가져왔음을, 페미니스트라는 기준을 높게 설정해 두고 스스로에게 일종의 면죄부를 부여해왔음을 인정하며 반성하고 있다. n번방 성범죄 사건을 언론을 통해 처음 접했을 때, 많은 이들이 그랬던 것처럼 나 역시 26만명이라는 가입자 수에 큰 충격을 받았다. 그리고 n번방 이전 존재했던 ‘AV스누프’나 ‘웰컴투비디오’ 같은 수많은 디지털 성범죄의 실상을 최근에야 알게 되었다. 국내 영화 시장의 13배에 달하는 성착취 산업의 거대한 규모와 악랄한 구조에 대해서도. 요컨대 그런 문제에 대해 나 역시 그동안 무관심했고, 그런 무관심 덕분에 우리 사회의 성범죄는 제대로 된 처벌 없이 더욱 기승을 부릴 수 있었다.

   

이제 K가 던진 질문에 대한 나의 답변. ‘성범죄 재난 국가’라 명명해야 마땅할 대한민국에서 지금 우리는 모두 페미니스트가 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잠재적’ 가해자인 남성이 페미니스트가 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일 때, 즉 ‘여성-되기’를 시도할 때, 설령 페미니스트가 되는데 반복적으로 실패한다 하더라도 ‘현행적’ 가해자와 공모자가 되지 않을 수 있다. 그리고 그런 성찰적 도전이 이어질 때에만, 이 땅의 여성과 남성은, 그리고 n개의 성을 지닌 우리 사회의 구성원들은 평등한 인간이자 동료 시민으로 만날 수 있을 것이다.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2004172040005&code=990100#csidx733a1bedf92c165909f462126444278


  1. [세상읽기] 꽃님씨의 복수

    홍은전 ㅣ 작가·인권기록활동가 갇힌 존재들에 대해 생각할 때면 언제나 꽃님씨가 떠오른다. 꽃님씨는 서른여덟에 장애인시설에 들어갔다 3년 ...
    Date2020.05.14 Reply0 Views86 file
    Read More
  2. 경향신문 [시선] 잠재적 가해자와 페미니스트

    내가 무척 아끼고 좋아하는 후배 K. 그는 노들장애인야학에서 함께 활동하는 동료 교사이기도 하다. 언젠가 교사회의 뒤풀이 자리에서 사람들이 &ldqu...
    Date2020.04.23 Reply0 Views67 file
    Read More
  3. [고병권의 묵묵] 다시 최옥란을 기억하며

    [고병권의 묵묵]다시 최옥란을 기억하며 고병권 노들장애학궁리소 연구원 경향신문에서 보기 링크 ->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
    Date2020.03.31 Reply0 Views81 file
    Read More
  4. 어느 발달장애인의 생존기록 / 홍은전

    한겨레 [세상읽기] 어느 발달장애인의 생존기록 기사입력2019.08.05. 오후 6:40 최종수정2019.08.05. 오후 7:00 홍은전 작가·인권기록활동가 3...
    Date2019.08.12 Reply0 Views422 file
    Read More
  5. 박경석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공동대표를 만나다

    박경석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공동대표를 만나다평등하고 차별 없는 세상을 지향하는 연대 등록일 2016.11.15 12:04l최종 업데이트 2016.11.17 16:2...
    Date2019.01.11 Reply1 Views1020 file
    Read More
  6. [고병권의 묵묵] 열두 친구 이야기

    [고병권의 묵묵]열두 친구 이야기 고병권 | 노들장애학궁리소 연구원 경향신문 오피니언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
    Date2018.12.06 Reply0 Views333 file
    Read More
  7. [한겨레] 장애인 시설 밖 생활, 녹록지 않지만 살 만해요

    ?자장애인 시설 밖 생활, 녹록지 않지만 살 만해요 장애인 시설 밖 생활, 녹록지 않지만 살 만해요 입력 2018.11.15 15:43 수정 2018.11.15 17:23 [한...
    Date2018.11.25 Reply0 Views349
    Read More
  8. [경향신문]“처벌 감수하며 불법 집회 여는 건, 무관심보단 욕먹는 게 낫기 때문”

    ? “처벌 감수하며 불법 집회 여는 건, 무관심보단 욕먹는 게 낫기 때문” 이보라 기자 purple@kyunghyang.com 입력 : 2018.11.05 18:16:00...
    Date2018.11.25 Reply0 Views256
    Read More
  9. [경향신문 포토다큐] 느리지만 함께··· 세상을 조금씩 바꿔온 노들야학 25년

    [경향신문 포토다큐] 느리지만 함께··· 세상을 조금씩 바꿔온 노들야학 25년 뇌병변장애를 가진 이영애씨(52)가 서울 동숭동 노...
    Date2018.11.25 Reply0 Views296
    Read More
  10. 국회 안에서 쇠사슬 목에 건 장애인들 "예산 확대로 '진짜' 장애등급제 폐지하라"

    국회 안에서 쇠사슬 목에 건 장애인들 “예산 확대로 ‘진짜’ 장애등급제 폐지하라” 국회의원회관 앞에서 ‘기습 시위&rs...
    Date2018.11.06 Reply0 Views229
    Read More
  11. “돈만 아는 저질 국가”에 날리는 5만원짜리 ‘똥침’

    “돈만 아는 저질 국가”에 날리는 5만원짜리 ‘똥침’ 등록 :2014-04-08 15:50수정 :2014-04-10 09:36 페이스북 트위터 공유 스...
    Date2018.08.15 Reply0 Views452
    Read More
  12. "리프트 대신 승강기"…장애인 이동권 보장 '지하철 시위'

    http://bit.ly/2Men1QE ​​​​​​​"리프트 대신 승강기"…장애인 이동권 보장 '지하철 시위' [JTBC] 입력 2018-08-14 21:39 수정 2018-08-1...
    Date2018.08.15 Reply0 Views289 file
    Read More
  13. 선심언니 이야기 - 경과보고

    [긴급 진정 기자회견] 우리 야학학생 선심언니, 살려주세요! 폭염속에 장애인 죽음으로 몰아넣는 복지부 활동지원24시간 보장거부 인권위 긴급진정 기...
    Date2018.08.06 Reply0 Views254 file
    Read More
  14. No Image

    mbc 뉴스투데이_마봉춘이 간다_노들야학 급식마당 행사 :) 소식입니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oid=214&aid=0000844748&sid1=001 [뉴스투데이]◀ 앵커 ▶ 보통 학교가 문 닫을...
    Date2018.06.08 Reply0 Views279
    Read More
  15. 박경석 노들장애인야학 교장 구형에 대한 나의 항변

    박경석 노들장애인야학 교장 구형에 대한 나의 항변 [기고] 장애인 차별에 맞서온 박경석 교장 2년 6개월 구형에 반대하며   등록일 [ 2018년01월15일...
    Date2018.02.19 Reply0 Views569 file
    Read More
  16. 어차피 깨진 꿈

      홍은전( 작가·노들장애인야학 교사)        집시법 위반으로 2년6개월 형을 구형받은 박경석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대표의 최종 선고일이 모레로 ...
    Date2018.02.06 Reply0 Views332 file
    Read More
  17. 박경석이라는 계보

    김원영( 변호사·장애학연구자)   박경석이라는 계보   “물러서지 맙시다. 여기서 물러서면 또 수십년씩 집구석에 처박혀 살아야 합니다.”   노들장애...
    Date2018.02.06 Reply0 Views294 file
    Read More
  18. CBS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 집중 인터뷰- 박경석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상임공동대표

    2018/01/25 CBS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 집중 인터뷰 "2년 6월 구형 받은 장애인 활동가" - 박경석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상임공동대표, (노들 장애인...
    Date2018.01.29 Reply0 Views272 file
    Read More
  19. [고병권의 묵묵]‘내일’을 빼앗긴 그들의 4000일

       ‘내일’을 빼앗긴 그들의 4000일         3999. 어떤 날을 거기까지 세어 본 사람이 얼마나 될까. 최강 한파가 덮친 지난 금요일, 세종로공원 한편...
    Date2018.01.29 Reply0 Views226 file
    Read More
  20. 가두지 마라

    가두지 마라 이진희 (장애여성공감 사무국장)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상임공동대표이며 노들장애인야학에서 활동 중인 박경석 교장이 1월9일 집시시위...
    Date2018.01.23 Reply0 Views188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
노들공간대여 바로가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