삐빅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장기의 눈으로 본 야학의 일상]

 

 

 

그림8.jpg

 


다음 사진이 마로니에공원인 것으로 보아, 마로니에 공원 바닥 중 한 곳의 사진

 

그림7.jpg

 


마로니에 공원 내 야외공연장 낮 모습.
 

 

따릉이와 철쭉.jpg

 


서울 시내 거리 내 인도에 걸터 앉아있는 활동가들과 철쭉이 심어진 화단 사진 4컷
왼쪽 상단 / 노들센터 활동가들이 앉아있다
오른쪽 상단 / 여러 활동가들이 도로와 인도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다
왼쪽 하단 / 서울시 공유자전거 따릉이가 있고, 그 뒤로 철쭉꽃이 울창하게 펴있다.
오른쪽 하단 / 따릉이과 철쭉꽃 배경 속 화단에 사람들이 휴식을 취하고 있다.

 

그림9.jpg

 

 

4월 20일, 1박 2일 노숙투쟁을 한 아침 노들야학 교사들과 활동가들의 모습 6컷
왼쪽 상단 / 박임당 교사가 손을 털며 앞 쪽으로 바라보고 있는 옆모습
중앙 상단 / 야학교사들이 모여있고, 박임당 교사가 카메라를 바라보고 있다.
오른쪽 상단 / 박누리, 김유미 교사의 뒷모습과 갑작스럽게 나온 박여의 교사의 측면 모습
왼쪽 하단 / 김유미 교사의 뒷모습과 행진을 시작하여 출발하는 활동가들
중앙 하단 / 이현아 교사가 몸피씨를 입고 브이하며 포즈를 취한 사진
오른쪽 하단 / 활동가들이 행진을 출발하여 앞쪽으로 나가는 배경 속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는 이현아 교사

 

 

 

 

철쭉사진.jpg

 

420, 당일 노숙투쟁 후 아침, 주차장 앞 철쭉 화단 6컷
왼쪽 상단 / 활동가들이 철쭉꽃이 펴있는 화단 앞에 앉아서 휴식을 취하고 있다.
중앙 상단부터 오른쪽 하단까지 / 철쭉 화단 곳곳을 다양한 각도도 찍은 모습.

 

그림10.jpg

 


420 투쟁 행진 속에서 길거리에 앉아서 아마도 자본의 속도를 늦추고 있는 활동가들의 모습
노들센터 정규 활동가와 모자선생님(김진수 교사)가 거리에 앉아서 카메라를 보고 웃고 있다.

 

그림11.jpg

 


하늘을 배경으로 어딘가를 보고 웃고 있는 장기형의 얼굴을 아래쪽에서 찍은 사진.
팔을 내린 상태에 카메라를 들고서 버튼을 눌러 셀카를 찍은 것으로 추정됨

 

그림12.jpg

 

 

4월 19일 광화문에서 집회를 하고 있는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활동가들의 뒷모습
많은 사람들이 420 깃발을 들고 있다. 배경은 광화문과 북악산

(여기까지 작업하고 안 것은. 사진의 역순서=시간의 흐름. 이 게시글은 밑에서부터 위로 보시는 걸 추천합니다.)

 

 

궁의 모습.jpg

 


경복궁 건물의 외부 사진 2컷.
상단 / 장군이나 호위병으로 보이는 마네킹이 방 속에서 문 앞에 서있는 모습
하단 / 경회루 사진. 왼쪽에 스카프를 두른 누군가가 있다.

 

낮수업경복궁궁.jpg

 


경복궁으로 낮 수업을 간 사진 4컷
왼쪽 상단 / 경복궁 내부를 밖에서 보고 있는 초등학생들과 야학 학생들이 복작복작 모여 있는 전체적인 모습.
오른쪽 상단 / 오하나 교사와 학생 두 분이 팔짱을 끼고, 경복궁을 탐방하고 있다. 오하나 교사가 학생 한 분에게 대화를 하려는 중.
왼쪽 하단 / 경복궁에 열린 문 앞에서 야학 학생들이 경복궁 내부를 보고 있는 뒷모습.
오른쪽 하단 / 경복궁에 열린 문 앞에서 초등학생들이 경복궁 내부를 보고 있는 뒷모습.

 

 

 

 

[지민의 눈으로 본 야학의 일상]

 

그림13.jpg

 


420 노숙 투쟁 후, 밥 먹고 나서, 행진 준비하는 사진
지금의 심경이 담겨있는 지, 사진이 흔들려있다.

 

그림14.jpg

 


어두운 밤, 가게에서 흘러나오는 불빛과 가로등만이 불을 밝히고 있다.
420 노숙투쟁 모습. 잠을 자기 전에 무언가 사러간 것 일까.

 

419투쟁.jpg

 


4월 19일 광화문을 지나는, 오체투지 투쟁을 하기 전 행진하는 모습 15컷
가장 최다 컷으로, 투쟁하고 있는 휠체어를 탄 활동가들, 옆에 있는 활동보조인들, 사람들을 중심으로 사진들이 찍혀있다. 사람들의 뒷모습이나 옆모습으로 정면 사진은 없다.

 

419집회모습.jpg

 


4월 19일, 420 장애인차별철폐의 날 광화문 집회 현장
왼쪽 첫 번째 / 활동지원사님이 상우님(노들야학 학생회장)의 목에 피켓을 걸고 있다. 그리고 한 단체의 활동가들이 옹기종기 모여서 앉아 있다.
오른쪽 첫 번째 / 인천 지역에서 온 활동가들이 집회에서 자리를 잡고 있다. 광화문과 북악산을 배경으로 많은 투쟁 깃발들이 세워져있다.
왼쪽&오른쪽 두 번째 / 활동가들을 바라보고 있는 상우님의 뒷모습
마지막 사진 / 한명희교사가 검정색 마스크를 끼고 손가락으로 브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뒤편으로 한혜선교사가 보인다.

 

그림15.jpg

 


광화문 집회를 가기 전, 경복궁 나들이 사진
경회루에서 물위에 떠 있는 것처럼 보이는 나무들을 배경으로, 초록색 안전봉들이 연못 주위에 꽂혀있다. 그리고 오른쪽 편에 낮수업 학생이 서있다.

 

경복궁나드리.jpg

 

 


경복궁 내에서 찍은 사진 5컷
왼쪽 첫 번째 / 야학 학생들이 경복궁을 보고서 계단을 이용해 내려오고 있다.
오른쪽 첫 번째 / 경복궁 내부 모습으로 왕좌를 중심으로 찍혀있다.
왼쪽 두 번째 / 한복을 입고서 사진을 찍고 있는 관광객들이 앞에 있고. 뒤편으로 기와지붕과 현대식 건축물들이 대비되어 찍혀있다.
오른쪽 두 번째 / 박누리 교사가 궁을 향하여 무언가 찍고 있는 모습
마지막 사진 / 초등학생 3명이 경복궁 내부를 주의 깊게 보고 있는 뒷모습. 사진의 오른쪽 상단부분에 박주원님이 무언가를 찾는 듯 서있다.

 

 

 

 


사진을 정리하고, 모아보고 나눠보면서 한 명 한 명이 같은 공간과 시간 속에서도 무엇을 보고 있는지, 무엇을 더 담아내고 싶은지를 알 수 있어서 좋았다. 경남님의 사진을 보면 나무나 꽃, 배경을 중심으로 찍은 사진들이 많다. 사진 속에 인물이 있는 경우가 거의 없는 것으로 보아 혼자서 무언가를 하는 것에 즐거움을 찾고 계신 듯했다. 자신이 하고 싶은 것들을 찾아가고 생각하고 계신 것일지도? “아유 예쁘다~ 흐흥” 하는 목소리도 들려온다.

 

장기님의 사진은 본인과 친한 활동가들, 교사들의 사진이 꽤나 많고, 대부분의 사진에 사람들이 나온다. 그 사람들은 무언가 구경하고 있거나, 쉬고 있거나. 장기님은 함께하고 있는 사람들의 모습을 잘 담고 싶은 걸까. 그리고 전반적으로 햇빛이 좋은 시간대와 양달에 찍힌 사진으로 어두운 사진이 거의 없다. 기분이 정말 좋았던 하루였나 보다. “선생님 여기 봐봐유~”

 

지민님은 투쟁하는 걸 정말 좋아하시는 것 같았다. 많은 사람들이 하나의 구호를 외치고, 하나의 무리 속에서 행진하고 집회 및 시위를 하는 모습이 29컷 중에 21컷이나 차지했다. 주변을 잘 살피시는 지민님의 사진에서, 휴대폰으로 매번 집회 사진들을 찍는 활동가의 모습을 보는 듯했다. 그리고 깨알 같이 찍은 밤 사진은 거의 95%의 확률로 담배를 사러 가신 것은 아닐까 추측해본다. “네, 괜찮아요~”하곤 매번 감정을 말하는 걸 꺼려하시는 지민님이 투쟁을 좋아하신 건 확실한 것 같다. 호호

?
  • ?
    진수 2018.06.24 18:35
    장기형 사진 좋아요! 삐빅!!
  • ?
    ㅂㅈㅎ 2018.06.24 19:50
    선생님 여기 봐바유 bbibig
  • ?
    요복치 2018.06.25 11:26
    호호 잼난다 삐빅
  • ?
    ㅎㅂㄹ 2018.06.25 11:42
    우와 너무 재밌다 ㅜㅜ 한사람 한사람 사진이 다 달라서 더 재밌어요! 사진에서 사람을 읽어내는 ㅁㅇㅇ교사의 섬세함이 좋아용
  • ?
    ㅇㅎㅇ 2018.06.25 12:10

    사진들 다 넘 이쁘구 나리미님 짱 멋져용 삐빅

  • ?
    어깨꿈 2018.06.25 12:50
    와우
  • ?
    노들지킴ㅇ; 2018.06.25 17:40
    장기 지민 경남님 사진들을 보면서 일상의 모습도 같이 ... 담겨 있네요..ㅎㅎ

  1. [촬촬칵 찰칵] 문자가 아닌, 이미지로 보는 청솔 1반 학생들의 "노들야학에서의 일상" 2

    [장기의 눈으로 본 야학의 일상]         다음 사진이 마로니에공원인 것으로 보아, 마로니에 공원 바닥 중 한 곳의 사진     마로니에 공원 내 야외공연장 낮 모습.       서울 시내 거리 내 인도에 걸터 앉아있는 활동가들과 철쭉이 심어진 화단 사진 4컷 왼쪽 상단 / 노들센터 활동가들이 앉아있다 오른쪽 상단 / 여러 ...
    Date2018.06.24 Bynarime Reply7 Views340
    Read More
  2. [촬촬칵 촬칵] 문자가 아닌, 이미지로 보는 청솔 1반 지민, 경남, 장기의 "노들야학에서의 일상"

        문자가 아닌, 이미지로 보는 청솔 1반 지민, 경남, 장기의 "노들야학에서의 일상"     노들야학에는 정말 다양한 학생과 교사들이 모여서 일상을 꾸려가고 있습니다. 각 구성원이 다양한 경로와 이야기로 관계를 맺어왔고, 밥상 공동체를 만들어가고 있지요. 그러다보니 기상천외한 상황이 그려지고, 그래서 끊임없는 고...
    Date2018.06.24 Bynarime Reply4 Views68
    Read More
  3. [노봇노봇] 2018년 노들야학의 평등한 밥상을 위해!

              https://tv.kakao.com/channel/3080674/cliplink/386103915     노란들판의 점심, 저녁을 책임지고 있는 주방을 공개합니다! 노들인의 밥상 어떻게 만들어질까요. 그 속으로 들어가보았습니다.   2014년부터 시작된 급식은 당시 3000원으로 시작되었습니다. 하지만, 3000원이라는 가격이 학생들에게는 쉽지 않은 ...
    Date2018.05.24 Bynarime Reply2 Views88
    Read More
  4. 녿애드 1탄 - 반올림의 '반도체 노동자' 티셔츠

    시작하는 코너이다 보니 소개를 약간 해보려고 한다. 코너 제목을 녿애드라고 정했다. NOD AD ... 노들에서 만드는 광고라는 뜻이고, 광고이면서 일반적인 상품 광고는 아니라는 뜻이기도 하다. 노애드로 할까 하다가 악성코드 소탕 프로그램 이름 같아서 녿이라고 했는데... 이상하다고 하면 다음 번에 새로운 이름을 지어...
    Date2018.02.20 By뉴미 Reply9 Views1170
    Read More
  5. 안에선 들을 수 없는 말

        안에선 들을 수 없는 말     내가 경험해 본 격리생활은 2년간의 군 생활이다. 군에 들어가 네 달이 지났을 무렵 나는 전방으로 가게 됐다. 해안바닷가 산꼭대기 낙후된 초소. 맘 놓고 쓸 수 있는 전화기도 없었다. 3개월 정도 가족, 친구들과 연락을 못하니 내 몸뚱이가 온전히 이곳에 내맡겨진 기분이 들었다. 생활에 ...
    Date2018.02.03 By박카스 Reply6 Views202
    Read More
  6. 조선동님의 탈시설지원 후기. 조선동님을 만나다.

      출발 전 커피타임     선동이형과의 대화1   선동이형과의 대화2   여기서 여기까지 전부다.   과자부자 조선동님 또봐요 선동이형   2016년 10월 가평 꽃동네에서 선동이형을 처음 만났다. 꽃동네에서의 만남 이전에 나는 사진으로만 그를 몇 번 보았었다. 사진에서 보았던 선동이형은 휠체어를 타지 않고 서 계셨고 웃...
    Date2017.12.10 By박준호 Reply7 Views389
    Read More
  7. 우여곡절, 노들 피플퍼스트 People First!

        우여곡절, 노들 피플퍼스트 People First!   노들에 발달장애인 학생들을 대상으로 하는 일명 “낮수업”이 생긴지 3년차이다. 정식명칭은 ‘천천히 즐겁게 함께’이고, 대략 오후 1시 반부터 가장 큰 교실이 북적대며 시작했다가, 4시 즈음이면 또 나름의 수선함으로 마무리가 되는 수업이다. 발달장애인 학생들에게 맞춘 ...
    Date2017.11.01 By임닥 Reply6 Views367
    Read More
  8. 마로니에 대담 '홍철이 이야기'

    마로니에 대담 ‘홍철이 이야기’         홍철이는 노들야학 학생이다. 지적 장애를 갖고 있고, 영등포 쪽방촌에 살았다. 노들야학, 지적장애, 영등포쪽방촌, 이 세 단어를 제외하고 홍철이의 삶을 아는 사람은 드물다. 최근에 홍철이는 인생의 절반이나 살았던 영등포를 떠나 종로로 이사를 왔다. 이것은 정읍- 이천- 영등포...
    Date2017.09.30 By진수 Reply13 Views722
    Read More
  9. 뜨거웠던 급식항쟁, 함깨해주어 고마워요

    뜨거웠던 급식항쟁, 함께해주어 고마워요. 2017. 06. 10 노란들판 급식항쟁 먹고 사는 일이 기본적 권리로 갖춰지는 세상을 위해 노들과 앞으로도 함께해요 제작 : 민ㅇㅇ 선생님
    Date2017.07.17 By뉴미 Reply5 Views99
    Read More
  10. 노봇이 알려주는 노들야학 이야기 -노들주점편-

    노봇이 알려주는 노들야학 _ 촬촬칵jpg "야학급식통장은 텅텅 빈 텅장, 텅장이 아니라 통장이 되고싶다" 후원계좌_ 신한 100-025-323501 노들장애인야학 2014년 노들야학은 어떻게든 함께-먹어보자는 마음으로 급식을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중증장애인 학생들과 교사, 활동보조인이 모여 함께 밥을 먹는 일상을 꾸리는 것은...
    Date2017.06.06 Bynarime Reply3 Views528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노들공간대여 바로가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