삐빅

조회 수 425 추천 수 3 댓글 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됨_20171128_101343.jpg

 

출발 전 커피타임msn037.gif

 

수정됨_20171128_152944.jpg

 

선동이형과의 대화1

 

수정됨_20171128_153128.jpg

선동이형과의 대화2

 

수정됨_20171128_155021.jpg

여기서 여기까지 전부다.msn031.gif

 

수정됨_20171128_160015.jpgKakaoTalk_20171128_195034517.jpg

과자부자 조선동님msn032.gifmsn032.gifmsn032.gifmsn032.gif

KakaoTalk_20171128_195034051.jpg

또봐요 선동이형msn019.gif

 

201610월 가평 꽃동네에서 선동이형을 처음 만났다. 꽃동네에서의 만남 이전에 나는 사진으로만 그를 몇 번 보았었다. 사진에서 보았던 선동이형은 휠체어를 타지 않고 서 계셨고 웃는 얼굴이 참 예뻐 보이는 사람이었다. 꽃동네에서 선동이형을 실제로 처음 보았을 때 형은 생기 없는 표정에, 깡마르고, 머리를 삭발하고서는 긴 휠체어에 거의 누워서 나오셨는데 이 사람이 내가 봤던 사람이 맞나 생각을 했던 기억이 난다.

 

형은 내가 생각했던 것 보다 언어 장애가 심한 사람이었다. 선동이형이 함께 꽃동네를 방문한 노들 교사들에게 뭔가 이야기를 시작했을 때, 나는 선동이형이 오래 알고 지낸 홍은전 교사와 선동이형의 탈시설을 열심히 지원하고 있는 김필순 교사와 이야기를 많이 하시라고 대화에서 발을 빼고 있었다. 얼마 시간이 지나지 않아 한명이라도 더 붙어서 선동이형의 말을 알아듣는 게 필요하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선동이형의 짧은 말과 표정과 왼손의 움직임을 주시하며 말을 듣고 맞추는 것은 마치 스무고개를 하는 것 같았다. 언어장애가 없는 사람들은 오고가는 한 두 번의 대화로 끝날 말인데 선동이형과의 대화에는 몇 십 번의 확인과 응답이 필요했다.

 

선동이형은 무엇인가 그 시간에 해야 하는 것은 꼭 해야 하는 사람인, 뭔가 집요한 성격이 있는 사람 같았다. 처음 만나 밥을 먹으며 한 이야기는 거의 핸드폰, 핸드폰의 주소록과 사진, 가방, 현금의 보관방법 등이었다. 핸드폰에 있는 보관된 문자메시지를 지워 달라는 요청, 가지고 싶은 이어폰이 어떤 것인지에 대한 이야기, 가지고 있는 현금을 지갑의 몇 번째 칸으로 넣어달라는 요청 등등. 밥을 먹으며 한 이야기도, 차에서 뭔가 하는 이야기도, 대체로 저러한 것들이었다. 선동이형은 자기를 방문하는 사람들을 챙기고 안부를 묻거나 빈말이라도 탈시설 하고 싶어라는 말 같은 것은 하지 않는다. 그래도 선동이형이 잘 되지 않는 말로 끊임없이 사람들과 대화하고 요청하고 자기 물건에 대한 관심과 집착이 있으니 어쩌면 이런 점은 시설을 나와 자립생활하면서 살아가는데 도움이 되지 않을까 생각이 들었다.

 

지난달에도 선동이형을 보러 갔다. 올해 3, 6월에 이어 올해 세 번째 방문이었다. 어쩐지 선동이형은 갈수록 건강해지는 것처럼 보였다. 다행이다. 형은 12월에 12일 자립생활 체험을 하고 내년에는 시설을 나갈 수 있을 것이다. 선동이형은 이런 사실과 무관하게 즐거운 일이 있어 처음으로 즐겁게, 낄낄 웃으며 식사를 같이 하였다. 식사를 하고 들어가는 길에 선동이형은 과자를 3만원치나 사서 내 평생 이렇게 과자를 많이 사본 건 처음이야라며 돌아가는 길에 우리를 즐겁게 해주셨다.

 

나는 선동이형을 잘 모른다. 형을 본건 기껏 이번이 네 번째이고 아마 선동이형도 나의 이름을 모를 것이다. 나는 가끔 선동이형 한명의 자립생활을 위해 얼마나 많은 사람들의 시간과 비용이 사용되는 것일까 라는 생각을 한다. 이런 생각을 하다보면 나도 누군가를 비용과 생산성으로만 바라보는 것인가 고개를 휘휘 저으며 부끄럽게 된다. 잘 알지도 못하는 선동이형을 매번 보러가는 이유 중 하나는 내가 이런 생각을 하고 사는 사람이 되지 않고자 하는 나름의 노력이다. 나도, 선동이형도 세상 살기 위해 발버둥치면서 살아가는 저기 밑바닥 어디쯤 있는 존재일 것이다. 형은 나에게 비용이 될 수 없고 나는 형에게 어떤 사람일지 모르겠지만 이 무지막지한 세상에서 함께 잘 살아보았으면 한다.

 

?
  • ?
    진수 2017.12.10 18:33
    삐빅!!
  • profile
    어깨꿈 2017.12.11 06:07
    고생했당. 준호야
  • ?
    현아 2017.12.11 16:06
    오래 알고 지낸 사람인 줄 알았어여 멋지네여 삐빅
  • ?
    임닥 2017.12.16 06:21
    삐빅
  • profile
    가비&가비 2018.01.02 14:58
    모든 걸 등가, 교환가치로만 바라보는 건 자본주의 사회에선 어쩔 수 없는 걸까요? 인지하고 성찰하면서 사는 방법밖에 없을까...? 오늘 삐빅! 한번에 다 보고 갑니다.
  • ?
    혜민 2018.01.05 21:42
    "형은 나에게 비용이 될 수 없고" 라는 이 표현에 마음이 찡했어요. 선동이형 한 번도 본 적 없지만 얼른 자립생활해서 같이 잘 살 수 있었으면!! 하고 응원하게 되는 글인 것 같아요. 삐빅 넘 좋당
  • ?
    규호 2018.01.14 22:03
    선동이형에 대해 조금 알게 됐네요.. 고마워요..

  1. 마로니에 대담 '주원이형 이야기'

      마로니에 대담 ‘주원이형 이야기‘     형을 아는 사람은 많을 것 같아 앞말은 짧게 한다. 이번 마로니에 대담의 주인공은 관계의 거리를 모르는 사람. 문제적 남자 박주원형이다.           진수 : 전에 말씀 드렸지요? 형 인터뷰를 하려고 해요. 형이 어떻게 살아 왔는지 궁금하고 형 이 지금 어떻게 살고 있는지 궁금해...
    Date2018.09.10 By진수 Reply8 Views570
    Read More
  2. [촬촬칵 찰칵] 문자가 아닌, 이미지로 보는 청솔 1반 학생들의 "노들야학에서의 일상" 2

    [장기의 눈으로 본 야학의 일상]         다음 사진이 마로니에공원인 것으로 보아, 마로니에 공원 바닥 중 한 곳의 사진     마로니에 공원 내 야외공연장 낮 모습.       서울 시내 거리 내 인도에 걸터 앉아있는 활동가들과 철쭉이 심어진 화단 사진 4컷 왼쪽 상단 / 노들센터 활동가들이 앉아있다 오른쪽 상단 / 여러 ...
    Date2018.06.24 Bynarime Reply7 Views493
    Read More
  3. [촬촬칵 촬칵] 문자가 아닌, 이미지로 보는 청솔 1반 지민, 경남, 장기의 "노들야학에서의 일상"

        문자가 아닌, 이미지로 보는 청솔 1반 지민, 경남, 장기의 "노들야학에서의 일상"     노들야학에는 정말 다양한 학생과 교사들이 모여서 일상을 꾸려가고 있습니다. 각 구성원이 다양한 경로와 이야기로 관계를 맺어왔고, 밥상 공동체를 만들어가고 있지요. 그러다보니 기상천외한 상황이 그려지고, 그래서 끊임없는 고...
    Date2018.06.24 Bynarime Reply4 Views108
    Read More
  4. [노봇노봇] 2018년 노들야학의 평등한 밥상을 위해!

              https://tv.kakao.com/channel/3080674/cliplink/386103915     노란들판의 점심, 저녁을 책임지고 있는 주방을 공개합니다! 노들인의 밥상 어떻게 만들어질까요. 그 속으로 들어가보았습니다.   2014년부터 시작된 급식은 당시 3000원으로 시작되었습니다. 하지만, 3000원이라는 가격이 학생들에게는 쉽지 않은 ...
    Date2018.05.24 Bynarime Reply2 Views117
    Read More
  5. 녿애드 1탄 - 반올림의 '반도체 노동자' 티셔츠

    시작하는 코너이다 보니 소개를 약간 해보려고 한다. 코너 제목을 녿애드라고 정했다. NOD AD ... 노들에서 만드는 광고라는 뜻이고, 광고이면서 일반적인 상품 광고는 아니라는 뜻이기도 하다. 노애드로 할까 하다가 악성코드 소탕 프로그램 이름 같아서 녿이라고 했는데... 이상하다고 하면 다음 번에 새로운 이름을 지어...
    Date2018.02.20 By뉴미 Reply9 Views1219
    Read More
  6. 안에선 들을 수 없는 말

        안에선 들을 수 없는 말     내가 경험해 본 격리생활은 2년간의 군 생활이다. 군에 들어가 네 달이 지났을 무렵 나는 전방으로 가게 됐다. 해안바닷가 산꼭대기 낙후된 초소. 맘 놓고 쓸 수 있는 전화기도 없었다. 3개월 정도 가족, 친구들과 연락을 못하니 내 몸뚱이가 온전히 이곳에 내맡겨진 기분이 들었다. 생활에 ...
    Date2018.02.03 By박카스 Reply6 Views233
    Read More
  7. 조선동님의 탈시설지원 후기. 조선동님을 만나다.

      출발 전 커피타임     선동이형과의 대화1   선동이형과의 대화2   여기서 여기까지 전부다.   과자부자 조선동님 또봐요 선동이형   2016년 10월 가평 꽃동네에서 선동이형을 처음 만났다. 꽃동네에서의 만남 이전에 나는 사진으로만 그를 몇 번 보았었다. 사진에서 보았던 선동이형은 휠체어를 타지 않고 서 계셨고 웃...
    Date2017.12.10 By박준호 Reply7 Views425
    Read More
  8. 우여곡절, 노들 피플퍼스트 People First!

        우여곡절, 노들 피플퍼스트 People First!   노들에 발달장애인 학생들을 대상으로 하는 일명 “낮수업”이 생긴지 3년차이다. 정식명칭은 ‘천천히 즐겁게 함께’이고, 대략 오후 1시 반부터 가장 큰 교실이 북적대며 시작했다가, 4시 즈음이면 또 나름의 수선함으로 마무리가 되는 수업이다. 발달장애인 학생들에게 맞춘 ...
    Date2017.11.01 By임닥 Reply6 Views402
    Read More
  9. 마로니에 대담 '홍철이 이야기'

    마로니에 대담 ‘홍철이 이야기’         홍철이는 노들야학 학생이다. 지적 장애를 갖고 있고, 영등포 쪽방촌에 살았다. 노들야학, 지적장애, 영등포쪽방촌, 이 세 단어를 제외하고 홍철이의 삶을 아는 사람은 드물다. 최근에 홍철이는 인생의 절반이나 살았던 영등포를 떠나 종로로 이사를 왔다. 이것은 정읍- 이천- 영등포...
    Date2017.09.30 By진수 Reply13 Views767
    Read More
  10. 뜨거웠던 급식항쟁, 함깨해주어 고마워요

    뜨거웠던 급식항쟁, 함께해주어 고마워요. 2017. 06. 10 노란들판 급식항쟁 먹고 사는 일이 기본적 권리로 갖춰지는 세상을 위해 노들과 앞으로도 함께해요 제작 : 민ㅇㅇ 선생님
    Date2017.07.17 By뉴미 Reply5 Views122
    Read More
  11. 노봇이 알려주는 노들야학 이야기 -노들주점편-

    노봇이 알려주는 노들야학 _ 촬촬칵jpg "야학급식통장은 텅텅 빈 텅장, 텅장이 아니라 통장이 되고싶다" 후원계좌_ 신한 100-025-323501 노들장애인야학 2014년 노들야학은 어떻게든 함께-먹어보자는 마음으로 급식을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중증장애인 학생들과 교사, 활동보조인이 모여 함께 밥을 먹는 일상을 꾸리는 것은...
    Date2017.06.06 Bynarime Reply3 Views557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노들공간대여 바로가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