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들인문학

노들인문학세미나


조회 수 20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야학교사, 활동보조인 양성기관의 정숙쌤이 모여 <거부당한 몸 -수전웰덴> 책을 네 번에 걸쳐 책을 읽기로 했습니다. 다음은 공부한 흔적들! 

책은 ‘장애는 사회적 요인이다.’ 라는 명제를 좀 더 밀고 나간다. 단순히 사회적 요인이라기보다 생물학적*사회적 상호작용임을 주장한다. 성별이 생물학적 차이를 바탕으로 해서 사회적으로 구성된다는 점 (예를 들어 여성은 가사노동을 잘 하면 된다는 생각 등) 과 같이 장애도 그렇다. 한 사회가 몸을 다루는 태도와 기대하는 바가 장애의 유무/정도를 결정한다고 주장한다.

1장에서는 장애의 정의에 대해 묻는다. 손상, 장애, 핸디캡으로 나누는 UN의 장애의 정의가 이렇게 명확한 기준으로 나뉠 때 사회적*생물학적 상호작용을 못 보게 되는 점을 지적한다. UN의 기준은 핸디캡을 정의할 때 ‘정상적인’을 기준으로 하는데 ‘정상적인’은 사회적으로 구성되고 유동적임을 밝힌다.

장애를 정의하는 것이 의료기관, 서비스 제공기관에 의해 이루어져 있음을 밝히고 때로는 서비스를 줄이기 위해 장애의 정의를 최소화 한 사례도 언급한다. 골반내감염 같은 경우 사람에 따라 정도가 다른데 이를 장애로 정의하지 않는 경우가 그렇다.

장애와 질병의 관계에 대해서 묻는다. 낙인효과 또는 장애가 명확히 사회적 차별의 문제라는 것을 알리기 위해 장애와 질병의 관계를 명확히 구분 짓고자 하는데 저자는 그렇게만 보지 않는다. 오히려 누구나 어떤 상황에서 장애를 갖는다는 것에 주목하고 노인들도 장애를 갖게 되는 것이라 말한다. 비장애인 누구나 장애를 가질 수 있는 것이라고 말한다. 건강한 남성의 몸으로 한 기준이 있고 이 반대가 장애라는 시각과 대결한다.

다른 한편 스스로를 장애인으로 규정하지 않는 경우를 본다. 자신이 총체적으로 무능력하지 않다는 것을 보이기 위해, 회복을 기대하기 경우가 있다. 또한 저자의 경우 자신의 장애를 말하고 예전과 같은 능력을 찾을 수 없다는 말에 친구들이 그 말을 믿고 싶지 않아하는 것도 한 이유였다고 한다. 또 다른 장애인보다 나은 상태이기에 장애인에 속한다고 생각할 자격이 없다고 느끼기도 했다고 한다.

저자는 스스로를 장애여성이라 말한다. 사회적 억압이 존재하는 이상 ‘장애인’이 무의미한 범주가 아니라고 한다. “만약 우리가 우리 스스로를 정의하지 않는다면 다른 사람들에 의해, 그들의 편의에 따라, 우리에게 해가 되는 방식으로 정의될 것이 분명하다.” 흑인운동가 오드리에 말에 따라 장애의 정의 역시 끊임없이 반복되어야 할 것이라 주장한다.

세미나에서... 낙인효과에 대해 말을 나눴다.

“처음에 스쿠터 탈 때 그랬죠. 사람들이 이상하게 보고. 자식 놈도 그게 뭐냐고 하고. 낯설었으니까. 고민도 많이 되긴 했어요. 타고 다녀보니 사람들도 많이 생기고 이제는 많이 나아지긴 했죠.”

** 학교 에서는 장애에 대해 큰 자의식이 없었다고 했다. 이유는 물어보지 않고 서서히 알아갔던 점이었다. ‘무슨 장애 세요?’ 뭐 이런 말이 없었다. 언니고 동생이고 그렇게 만났던 점이 좋았다고 했다. (장단점이 있겠다...)

시선의 문제가 어려운데 자기 몸의 긍정에서 ‘내가 이런데 뭘?’ 라고 하며 주류적 시선과 맞설 수 밖에 없다는 이야기도 있었다.

한편 ‘장애는 사회적 요인이다.’ 라고 말할 때 나는 장애인이니까 ‘이거 이거 내놔’ 라며 보상만을 요구하는 경우가 있다고 했다.

무엇을 하고 싶고 그것을 막는 사회적 요인이 무엇인지 분명히 알고 요구할 때 자기를 긍정하며 삶과 사회를 가꾸어 나갈 수 있을 것이라 이야기 나눴다.

 

?

  1. No Image

    <도시하층민 역사 깊이읽기> 세미나 1주차 후기

    프로불참러 박경석 교장선생님의 대타로 1주차 사회를 맡은 하금철입니다. 대타로 사회를 맡은 건데 후기도 써야하나 싶은 억울함(?)도 살짝 들었지만, 1주차 스타트를 잘 끊어야 한다는 생각으로 간략한 후기 남겨보고자 합니다.   1주차에 함께 읽은 텍스트...
    Date2016.09.18 By하하하 Reply0 Views202
    Read More
  2. No Image

    <거부당한 몸> 읽기 세미나 후기 (8.18)

      야학교사, 활동보조인 양성기관의 정숙쌤이 모여 <거부당한 몸 -수전웰덴> 책을 네 번에 걸쳐 책을 읽기로 했습니다. 다음은 공부한 흔적들!  책은 ‘장애는 사회적 요인이다.’ 라는 명제를 좀 더 밀고 나간다. 단순히 사회적 요인이라기보다 생물학적*사회적...
    Date2016.08.22 By박카스 Reply0 Views208
    Read More
  3. [노들장애학궁리소] '도시하층민 역사 깊이 읽기' 세미나를 시작합니다. (참가신청 댓글로 받습니다) - 커리큘럼 수정

      노들에서 장애와 소수자인권 문제를 고민하는 공간을 열었습니다. 이름하여, 노들장애학궁리소 노들장애학궁리소의 첫번째 궁리 세미나, <도시하층민 역사 깊이 읽기> 부산 형제복지원 사건 등으로 나타나는 시설 강제수용의 문제는 한국사회가 도시 내 부...
    Date2016.08.06 By하하하 Reply19 Views1554 file
    Read More
  4. No Image

    5주차 세미나 [일베의 사상] 1부, 2부 후기입니다.

    혐오담론 세미나 후기입니다.     일시: 2016. 05. 25(수) 발제: 가비 사회: 신행 커리: 일베의 사상. 박가분 저. 오월의봄.     전반적으로 애매한 세미나였습니다. 첫 시작부터 일일 참관인 분이 애매한 여는 발언으로 여러 참석자분들을 난감하게 해 드렸고...
    Date2016.06.10 By허신행 Reply0 Views878
    Read More
  5. No Image

    혐오담론 첫번째 세미나 후기

    후기가 늦었습니다. 지난 주말에 가족여행을 갔다 와서. 쏘리~ 드디어 출범한 혐오담론 씹어먹기 첫 번째 세미나였습니다. 몇 사람이 결석하고 대략 스물 세 명이 참석했습니다. 너무 많나요? 하고 싶은 얘기가 많은데 발언권을 얻기가 어려운 느낌이 있었죠? ...
    Date2016.05.10 By쿠카라차 Reply2 Views1153
    Read More
  6. No Image

    이종걸, 「성소수자 혐오 실태와 사회적 의미」 요약 발제

    이종걸, 「성소수자 혐오 실태와 사회적 의미」 요약 발제 홍성훈 지난 4월 총선에서 여론의 주목을 받았던 이슈들 가운데 하나는 기독자유당의 국회 입성 여부와 관련된 것이었다. 동성애와 이슬람 저지, 차별금지법 제정 반대를 전면으로 내세운 기독자유당...
    Date2016.05.04 By어깨꿈 Reply0 Views1316
    Read More
  7. [발제]한국사회 혐오표현의 배경과 양상 : 2000년대 이후를 중심으로

    한국 사회 혐오표현의 배경과 양상 : 2000년대 이후를 중심으로   □ 글 : 나영(지구지역행동네트워크 GP네트워크 팀장) □ 발췌 : 어깨꿈 (어차피 깨진 꿈) □ 일시 : 2016.5.4.   2014.12.10. 익산 신은미, 황선 통일 콘서트 ; 일베 회원의 폭력 - 사회적 낙인...
    Date2016.05.04 By어깨꿈 Reply0 Views1375 file
    Read More
  8. No Image

    혐오담론 씹어먹기 오리엔테이션(4/13) 결정 내용 공지

    오리엔테이션을 했습니다. 총 28명 정원에 14명이 왔구요. 일단 온 사람들 위주로 나눠야 할 것들을 정했습니다. 다 참여하지 못 한 관계로 정해야 할 것 들이 남았는데요. 남은 것들(사회및 후기, 간식, 남은 발제 1개 담당)은 5월 4일 정하기로 했답니다. 그...
    Date2016.04.14 By진수 Reply2 Views1709 file
    Read More
  9. No Image

    혐오담론 씹어먹기 세미나 오리엔테이션

    내일 4월 13일 수요일, 드디어 20대 국회의원 구성을 위한 선거입니다. 그리고, 혐오담론 씹어먹기 세미나 오리엔테이션이 있는 날입니다. 앞으로 4달간 열공할 사람들 서로 소개하는 시간을 가져야겠죠? 그리고 세미나를 두 팀으로 나눠서 할지(8시 30분까지 ...
    Date2016.04.12 By쿠카라차 Reply1 Views1383
    Read More
  10. No Image

    [모집] 인문학 세미나 '혐오담론 씹어 먹기'

    비마이너와 노들야학이 함께하는 현장인문학 제목:  혐오담론 씹어 먹기   끔찍한 말들이 대한민국을 떠돌고 있습니다. 할퀴는 말, 증오하는 말, 증오를 선동하는 말, 타자의 절멸을 원하는 말, 무엇보다, 그걸 즐기는 말들이. 그 말들은 말할 권리를 갖지 못...
    Date2016.03.18 By쿠카라차 Reply43 Views5246
    Read More
  11. No Image

    한국장애학회 창립총회 및 제1회 학술대회

    2015.05.19 16:29:07 기어가는ㄴㅁ 한국장애학회 창립총회 및 제1회 학술대회       장애학, 누구와 더불어 무엇을 할 것인가?              일시 : 2015년 5월 22일 (금) 12:30~17:30 장소 : 이룸센터 이룸홀(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22) 주최 : ...
    Date2015.08.19 By손오공 Reply0 Views1815
    Read More
  12. 장애등급제 희생자 故송국현님이 운명하셨습니다.

    2014.04.18 13:36:01 바카스
    Date2015.08.19 By손오공 Reply0 Views1659 file
    Read More
  13. 쫑파티를 맞이할!

    2014.02.20 09:54:40 바카스 쫑파티를 맞이할 마음의 준비가 되셨나요? 3월 5일 수요일, 현장인문학 소수적 문학 세미나 쫑파티를 합니다.   얼마 전에 비마이너 4주년 축하글을 쓰려고 그 동안 비마이너에 어떤 글들이 올라왔나 다시 살펴봤습니다. 그...
    Date2015.08.19 By손오공 Reply0 Views1747 file
    Read More
  14. No Image

    현장인문학 발제문 김준우 '다섯째 아이'

    2014.02.05 16:41:16 김준우 부족하지만 나름대로 발제문을 준비해 보았습니다. 책을 읽고 발제문 준비하면서 5~6년 전  대학원 다니던 시절이 생각났습니다. 마치 시험공부 하는 느낌이었습니다. 정말 간만에 열심히 산듯하여 왠지모를  뿌듯함이... ...
    Date2015.08.19 By손오공 Reply0 Views1805 file
    Read More
  15. 별 거 아니다(일요쌍문회)

    2014.02.04 11:13:47 바카스                작년 '별 거 아니다' 모임이 일단락 될 무렵 백구라는 친구가 방울형과 함께하는 책읽기 모임에 왔어요. 활동보조하는 날 찾아와서 함께 책을 읽었어요. 백구는 형과 나에게 아는 작가들도 소개해주고 그랬...
    Date2015.08.19 By손오공 Reply0 Views1792 file
    Read More
  16. 장애인도 고속버스 타고싶다!

    2014.01.29 11:04:34 바카스                       금호버스 부사장 : 못타는 거 아시지 않습니까. 안 되는 거 알면서 나오셨습니까? 교장쌤 : KTX는 장애인도 탈 수 있도록 설비를 갖췄는데 고속버스는 왜 안된다는 겁니까?   그거는 공공기관이고 여...
    Date2015.08.19 By손오공 Reply0 Views1705 file
    Read More
  17. 별 거 아니다(바퀴의 지도)

    2014.01.28 14:44:09 바카스 정천 : 주차지도한다고 도로의 턱이 높아졌어요. 차도랑 확실히 구분한다고 하면서.. 횡단보도 만큼 낮았는데 지금은 턱을 세워뒀어요. 여기가(문턱이 낮으면) 넓으면 차가 여기로 들어와 주차한다는 거예요. 횡단보도에서 ...
    Date2015.08.19 By손오공 Reply0 Views1868 file
    Read More
  18. 별 거 아니다(일요쌍문회)

    2014.01.27 03:14:30 바카스 토니모리슨의 <가장 푸른 눈>을 읽고 방울형에게 갔다. 일요일 활동보조 시간에 열심히 책 읽어가는 것의 중요성을 느끼는 요즘이다. 책을 읽고 ‘오늘은 말이 잘 통할 것이다.’ 라는 예감이 오는 때가 있다. 책을 잘 이해하...
    Date2015.08.19 By손오공 Reply0 Views1742 file
    Read More
  19. 별 거 아니다 (월간 농성과 생활)

    2014.01.26 14:27:56 바카스 **에게   무엇을 할 수 있을까? 기다리고 있는 것은 무엇일까! 조금씩.. 모여서 광화문 농성장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어.   11월 20일.   벌꿀누나가 말을 꺼냈어. 농성장을 꾸리고 찾는 사람들의 말을 들어보고 싶다고 했어....
    Date2015.08.19 By손오공 Reply0 Views1735 file
    Read More
  20. No Image

    현장인문학 발제문 - 박준호 " 가장 푸른 눈"

    2014.01.07 18:11:31 박준호 현장인문학 발제문 - 박준호 " 가장 푸른 눈" 바카스 2014.01.08 11:53:31 발제문 잘 읽었어요. 준호, 뒷부분을 읽으면서 '조그만 흑인 소녀는 조그만 백인 소녀의 푸른 눈을 갖고 싶어하고, 그 동경의 ...
    Date2015.08.19 By손오공 Reply0 Views1622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15
노들공간대여 바로가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