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소식

활동소식


장애인단체 대표, 서울 중부경찰서 화장실서 점거농성 벌인 까닭

by 뉴미 posted Nov 01, 201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경향] 장애인단체 대표, 서울 중부경찰서 화장실서 점거농성 벌인 까닭
이재덕 기자 duk@kyunghyang.com
 

 

장애인인권운동 단체 대표가 서울의 한 경찰서 화장실을 점거하고 농성을 벌였다. 경찰서장이 사과하면서 농성은 30분만에 끝났다. 장애인인권운동 단체 대표가 경찰서 화장실을 점거하려는 이유는 무엇일까. 

박경석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상임공동대표(57)는 지난달 31일 오후 4시 서울 중구 중부경찰서 본관 1층 남자 화장실에서 30분간 점거 농성을 벌였다. 경찰서 1층 남·녀 화장실 모두 ‘장애인 화장실’이라는 표시가 붙어있었지만 화장실이 비좁아 휠체어 장애인들이 이용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경찰서 본관 1층 화장실은 직원들은 물론 경찰서를 찾은 민원인이나 조사를 받는 일반인들이 많이 이용하는 곳이다. 

l_2017110101000129900006261.jpg

박 대표는 이날 이마에 ‘화장실 농성’ 이라고 쓴 종이카드를 붙이고 화장실 안에서 “중부경찰서는 많은 이들이 이용하는 공공기관이지만, 정작 장애인들은 화장실을 이용할 수 없다”며 “접근도 못하는 장애인용 화장실에 왜 장애인 마크를 붙였나. 서장이 직접 나와 해명하기 전까지 점거하겠다”고 외쳤다. 

또 남자 화장실 출입구, 화장실 거울, 소변기 칸막이, 양변기 출입문, 손 건조기 등에 ‘중부경찰서 장애인용 화장실은 장애인의 사용이 불가능하다’, ‘김광식 중부경찰서장은 장애인차별금지법 제18조를 위반했다’, ‘김광식 중부경찰서장은 장애인 편의증진법을 위반했다’ 등의 문구가 적힌 A4 용지 30여장을 붙였다. 

 

박 대표는 “저는 장애인 화장실 접근권 확보를 위한 농성 중입니다. 농성을 해야 하니까 집회시위법에 따라 여기서 집회시위신고를 하겠습니다. 신고용지를 가져오세요”라고 외치기도 했다. 중부경찰서 정보과 직원 등이 나와 박 대표를 말렸다. 

취재기자가 실제로 중부경찰서 남자화장실을 확인한 결과 화장실 내부 통로 폭은 수동 휠체어가 간신히 들어갈 정도인 50~70㎝에 불과했다. 휠체어를 사용하는 장애인들이 소변기나 양변기를 이용하려면 화장실 안에서 휠체어를 돌려야 하는데 이 화장실은 휠체어 방향을 전환할만한 공간이 없다. 소변기에 설치된 보조 손잡이는 휠체어 이동을 방해했더. 양변기 칸은 휠체어를 타고 들어갈 수 없을 정도로 공간이 작은데다 문은 여닫이였다. 

‘장애인·노인·임산부 등의 편의증진 보장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장애인 화장실은 휠체어 사용자가 통행할 수 있도록 통행로 폭을 1.2m 이상으로 확보해야 하고, 소변기 보조 손잡이 등이 휠체어 통행을 방해해서는 안된다. 법 시행 이전에 지어진 오래된 건물이더라도 양변기 출입구는 미닫이로, 공간은 휠체어가 드나들수 있도록 1m×1.8m를 확보하도록 규정돼 있다.

앞서 박 대표는 ‘장애인 인권을 보장하라’는 내용의 집회를 주도했다가 집회시위법 위반으로 벌금 100만원을 선고받았다. 지난달 28일까지 벌금을 내지 못해 다음날 중부경찰서에 연행됐고 100만원을 마련한 뒤 풀려났다. 박 대표는 장애인용 표시가 붙어있는 1층 화장실에 ‘볼일’을 보러 들어갔지만 화장실을 이용할 수 없었다. 

l_2017110101000129900006262.jpg

점거 농성 전날인 지난 30일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는 보건복지부에 전화해 휠체어 장애인들이 중부경찰서 장애인 화장실을 이용할 수 없었다며 민원을 제기하기도 했다.

화장실 점거 농성을 시작한지 20분 뒤, 김광식 경찰서장이 모습을 드러냈다. 김 서장은 “이용에 불편을 드려 사과드린다. 오늘 아침 복지부로부터 지적을 받고 공사 견적을 냈다. 출입구를 장애인들이 드나들 수 있도록 고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대표는 김 서장의 해명을 듣고 점거농성을 마쳤다. 

경찰 관계자는 “불편을 끼친 점에 대해 경찰서장이 개인적으로 사과한 것”이라며 “법 시행 이전에 만들어진 오래된 건물로, 장애인 화장실을 설치할 의무는 없다. 장애인 마크도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다만 출입구 유리문이 밖으로 잡아당기게 돼 있어서 장애인들이 불편하니까 슬라이딩 문으로 바꾸는 내용의 공사 견적은 내기로 했다. 내년에 건물을 허물고 새 건물을 지을 계획인데 예산이 확보될지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복지부 관계자는 “경찰청사처럼 중요한 공공기관의 경우, 노후 건물이더라도 법 시행 2년 이후인 2000년부터는 장애인 화장실을 갖춰야 한다. 다만 벽을 허물어야 한다는 등 불가능한 경우라면 예외 대상”이라며 “중부경찰서는 오래된 건물이다보니까 공사 등이 어려워 예외 적용을 받아왔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다만 이 경우에라도 양변기 칸 만큼은 공간을 넓히고 미닫이 문으로 만들어야 한다. 강행 규정은 아니라서 법률 위반이라고는 볼 수 없지만, 적어도 통로는 넓히고, 양변기 칸은 넓히는게 옳다”고 말했다.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는 경찰서 등 공공기관 건물을 대상으로 법률 위반 여부에 대한 조사를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박 대표는 “공공기관에 장애인 화장실을 설치하는 일은 장애인들에게는 일상적인 문제인데도 정작 공공기관들은 돈 문제로만 판단한다. 법이 시행된지 20년이 다 돼가는 데도 예외 적용을 들며 전혀 이행할 생각이 없다. 장애인 인권을 심각하게 침해하는데도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는 것 자체가 문제”라며 “더 앞서가야할 공공기관, 경찰서가 법을 제대로 지키지 않는데 어느 누가 법을 지키려 하겠냐”고 말했다.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는 다른 경찰서, 공공기관 등을 대상으로 화장실 점거 농성을 이어가기로 했다.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711011414001&code=940100#csidx9a283b7672416d89e49d8dae7fb6bac 


  1. NEW

    “돈만 아는 저질 국가”에 날리는 5만원짜리 ‘똥침’

    “돈만 아는 저질 국가”에 날리는 5만원짜리 ‘똥침’ 등록 :2014-04-08 15:50수정 :2014-04-10 09:36 페이스북 트위터 공유 스...
    Date2018.08.15 Reply0 Views20 new
    Read More
  2. NEW

    "리프트 대신 승강기"…장애인 이동권 보장 '지하철 시위'

    http://bit.ly/2Men1QE ​​​​​​​"리프트 대신 승강기"…장애인 이동권 보장 '지하철 시위' [JTBC] 입력 2018-08-14 21:39 수정 2018-08-1...
    Date2018.08.15 Reply0 Views14 newfile
    Read More
  3. 선심언니 이야기 - 경과보고

    [긴급 진정 기자회견] 우리 야학학생 선심언니, 살려주세요! 폭염속에 장애인 죽음으로 몰아넣는 복지부 활동지원24시간 보장거부 인권위 긴급진정 기...
    Date2018.08.06 Reply0 Views54 file
    Read More
  4. No Image

    mbc 뉴스투데이_마봉춘이 간다_노들야학 급식마당 행사 :) 소식입니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oid=214&aid=0000844748&sid1=001 [뉴스투데이]◀ 앵커 ▶ 보통 학교가 문 닫을...
    Date2018.06.08 Reply0 Views64
    Read More
  5. 박경석 노들장애인야학 교장 구형에 대한 나의 항변

    박경석 노들장애인야학 교장 구형에 대한 나의 항변 [기고] 장애인 차별에 맞서온 박경석 교장 2년 6개월 구형에 반대하며   등록일 [ 2018년01월15일...
    Date2018.02.19 Reply0 Views281 file
    Read More
  6. 어차피 깨진 꿈

      홍은전( 작가·노들장애인야학 교사)        집시법 위반으로 2년6개월 형을 구형받은 박경석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대표의 최종 선고일이 모레로 ...
    Date2018.02.06 Reply0 Views124 file
    Read More
  7. 박경석이라는 계보

    김원영( 변호사·장애학연구자)   박경석이라는 계보   “물러서지 맙시다. 여기서 물러서면 또 수십년씩 집구석에 처박혀 살아야 합니다.”   노들장애...
    Date2018.02.06 Reply0 Views119 file
    Read More
  8. CBS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 집중 인터뷰- 박경석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상임공동대표

    2018/01/25 CBS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 집중 인터뷰 "2년 6월 구형 받은 장애인 활동가" - 박경석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상임공동대표, (노들 장애인...
    Date2018.01.29 Reply0 Views109 file
    Read More
  9. [고병권의 묵묵]‘내일’을 빼앗긴 그들의 4000일

       ‘내일’을 빼앗긴 그들의 4000일         3999. 어떤 날을 거기까지 세어 본 사람이 얼마나 될까. 최강 한파가 덮친 지난 금요일, 세종로공원 한편...
    Date2018.01.29 Reply0 Views105 file
    Read More
  10. 가두지 마라

    가두지 마라 이진희 (장애여성공감 사무국장)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상임공동대표이며 노들장애인야학에서 활동 중인 박경석 교장이 1월9일 집시시위...
    Date2018.01.23 Reply0 Views101 file
    Read More
  11. [세상 읽기] 비장애인으로 살아간다는 것 / 홍은전

    [세상 읽기] 비장애인으로 살아간다는 것 / 홍은전 등록 :2018-01-08 18:09수정 :2018-01-08 19:02 ​​​​​ 홍은전 작가·노들장애인야학 교사 장...
    Date2018.01.09 Reply0 Views55
    Read More
  12. 홈리스뉴스 카드뉴스입니다

    Date2017.12.23 Reply0 Views50 file
    Read More
  13. [고병권의 묵묵] 후원자의 무례

    [고병권의 묵묵]후원자의 무례 동정하는 자가 동정받는 자의 무례에 분노할 때가 있다. 기껏 마음을 내어 돈과 선물을 보냈더니 그걸 받는 쪽에서 기...
    Date2017.12.21 Reply0 Views64 file
    Read More
  14. [세상 읽기] 서울로 7017 위에서 / 홍은전

    [세상 읽기] 서울로 7017 위에서 / 홍은전 홍은전 작가, 노들장애인야학 교사 어느 날 나는 서울역이 내려다보이는 ‘서울로 7017’ 위에 ...
    Date2017.12.21 Reply0 Views18 file
    Read More
  15. 장애인단체 대표, 서울 중부경찰서 화장실서 점거농성 벌인 까닭

    경향] 장애인단체 대표, 서울 중부경찰서 화장실서 점거농성 벌인 까닭 이재덕 기자 duk@kyunghyang.com 입력 : 2017.11.01 14:14:00 수정 : 2017.11.0...
    Date2017.11.01 Reply0 Views74 file
    Read More
  16. [세상 읽기] 선감도의 원혼들 / 홍은전

    홍은전 작가, 노들장애인야학 교사 1974년 열세 살의 이상민(가명)은 청량리역에서 신문팔이 생활을 했다. 어느 날 역전 파출소 경찰들이 마구잡이로 ...
    Date2017.10.23 Reply0 Views22 file
    Read More
  17. [고병권의 묵묵] 약속

    [고병권의 묵묵]약속기사입력 어떤 사람들은 시설이 그렇게 끔찍한 곳이냐고 물을지 모르겠다. 시설을 함께 둘러보던 사람 중에는 시설이 생각보다 깨...
    Date2017.08.27 Reply0 Views70 file
    Read More
  18. [세상 읽기] 그 사람 얼마나 외로웠을까 / 홍은전

    [세상 읽기] 그 사람 얼마나 외로웠을까 홍은전 작가, 노들장애인야학 교사 “그날 박진영씨가 종이에 뭔가를 써와서는 세 부를 복사해 달라고 ...
    Date2017.07.18 Reply0 Views74 file
    Read More
  19. 유골을 업고 떡을 돌리다

    [세상 읽기] 유골을 업고 떡을 돌리다 등록 :2017-06-19 19:49수정 :2017-06-19 19:54 홍은전 작가, 노들장애인야학 교사 동네에 현수막을 걸었다. &ls...
    Date2017.06.23 Reply0 Views70 file
    Read More
  20. [고병권의 묵묵] 우리 안의 수용소

    [고병권의 묵묵]우리 안의 수용소 고병권 | 노들장애학궁리소 연구원·고려대 민연 연구교수 입력 : 2017.06.04 21:17:01 수정 : 2017.06.04 21:...
    Date2017.06.23 Reply0 Views60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
노들공간대여 바로가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