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소식

활동소식


[세상 읽기] 선감도의 원혼들 / 홍은전

by 뉴미 posted Oct 23, 201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홍은전
작가, 노들장애인야학 교사

 

1974년 열세 살의 이상민(가명)은 청량리역에서 신문팔이 생활을 했다. 어느 날 역전 파출소 경찰들이 마구잡이로 신문팔이 소년들을 잡아들이더니 서울 아동보호소로 보냈다. 집이 있다고 아우성쳐도 소용없었다. 6개월 후 소년들은 안산시 선감도에 있는 선감학원으로 보내졌다. 집에 보내달라고 울며불며 애원하던 소년들에게 모진 매질이 가해졌다. 지옥 섬의 생활은 그렇게 시작되었다. 소년들은 한겨울에 바다에 들어가 굴을 캤고, 밤낮없이 뽕잎을 따다 누에를 먹였다. 어린아이가 오줌을 싸면 아이를 거꾸로 들어 맨바닥에 머리를 쳤고, 어떤 날은 과자를 준다며 아이들을 모아놓고 신나게 두들겨 팼다.

 

이상민과 같은 날 입소한 8명 중 2명이 얼마 안 가 죽었다. 한 명은 바다를 건너 도망치다 죽었고, 한 명은 저수지에서 시체로 떠올랐다. 소라와 낙지 같은 보드라운 것들은 죽은 소년의 몸에 붙어 눈구멍부터 파먹었다. 형편없이 망가진 시신들을 마을의 공동묘지 옆 맨땅에 관도 없이 묻었다. 개죽음이죠, 라고 이상민이 말했다. 그는 선감도에서 4년을 더 살다가 뒤늦게 사실을 알고 찾아온 엄마를 따라 그곳을 빠져나왔다.

 

1942년에 설립돼 1982년에 폐쇄된 선감학원은 경기도가 직접 운영한 부랑아 수용소였다. ‘불량 행위’를 하는 자들을 교화한다는 명분을 내세웠지만, 실상은 빈민들을 추방하고 격리하기 위함이었다. 껌팔이, 신문팔이, 구두닦이 일을 하던 소년들이 영문도 모르고 끌려와 감금되었다. 소년들의 머릿수는 공무원의 실적이 되었고, 도망친 소년들을 잡아 오는 주민에겐 밀가루가 주어졌다. 더러운 쥐의 꼬리를 잡듯이 모두가 혈안이 되어 남루한 꼬마들의 덜미를 잡던 시대였다. 무자비한 구타, 가혹행위, 성폭행, 살인, 강제노동이 자행되었고, 공포를 견딜 수 없던 소년들이 바다를 헤엄쳐 탈출했다. 탈출에 실패한 소년들은 죽을 만큼 맞거나 정말로 죽어서 암매장되었다. 선감도의 야산에는 300여구의 유골이 묻힌 것으로 추정된다.

 

82년 폐쇄되어 조용히 잊힌 듯했던 선감학원의 실상은 어느 지역사학자에 의해 다시 알려졌다. 그의 노력에 힘입어 2016년 경기도의회는 진상 조사를 위한 특별위원회를 꾸렸고 피해자들의 신고를 받았다. 내가 이상민을 만난 건 지난 2월이었다. 56세의 그는 선감학원 시절의 폭력으로 평생 허리와 다리의 고질적 통증을 안고 살았다. 대인기피증으로 평범한 사회생활을 할 수 없었고 밤이면 술 없이 잠을 잘 수 없다고 했다. 그가 알고 지내던 선감학원 피해자 중 한 명은 쪽방에서 혼자 살다 자살했고, 한 명은 연안부두에서 술을 많이 먹고 죽은 채로 발견됐다. 자살일 거예요, 라고 이상민이 말했다.

 

선감학원은 경찰과 공무원이 빈민을 상대로 자행한 국가폭력이지만, 가해자인 경기도는 관련 서류가 남아 있지 않다며 시치미를 떼고 있다. 이상민은 보상 따위 필요 없다고 하면서도 반드시 그 서류를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잊고 싶었으나 잊을 수 없었던 처참한 기억을, 가해자가 그토록 쉽게 잊어선 안 되는 것이다. 1시간여 인터뷰도 힘들 만큼 그는 건강이 나빠 보였지만 다음날 새벽같이 일하러 가야 한다며 서둘러 자리에서 일어섰다. 다리를 절룩거리며 카페를 나서던 그에게선 아직 덜 분해된 알코올과 이제 막 새로 붙인 3천 원짜리 파스 냄새가 뒤섞여 풍겨 나왔다. 그리고 어제, 그의 부음을 뒤늦게 전해 들었다. 간경화라고 했지만 내 귀엔 어쩐지, 자살일 거예요, 하던 그의 목소리가 들리는 것 같다. 그의 명복을 빈다.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opinion/column/814720.html#csidx83e319a6ca1f95eab903c7df974444f 

00503121_20170327.JPG

 


  1. 장애인단체 대표, 서울 중부경찰서 화장실서 점거농성 벌인 까닭

    경향] 장애인단체 대표, 서울 중부경찰서 화장실서 점거농성 벌인 까닭 이재덕 기자 duk@kyunghyang.com 입력 : 2017.11.01 14:14:00 수정 : 2017.11.0...
    Date2017.11.01 Reply0 Views22 file
    Read More
  2. [세상 읽기] 선감도의 원혼들 / 홍은전

    홍은전 작가, 노들장애인야학 교사 1974년 열세 살의 이상민(가명)은 청량리역에서 신문팔이 생활을 했다. 어느 날 역전 파출소 경찰들이 마구잡이로 ...
    Date2017.10.23 Reply0 Views7 file
    Read More
  3. [고병권의 묵묵] 약속

    [고병권의 묵묵]약속기사입력 어떤 사람들은 시설이 그렇게 끔찍한 곳이냐고 물을지 모르겠다. 시설을 함께 둘러보던 사람 중에는 시설이 생각보다 깨...
    Date2017.08.27 Reply0 Views42 file
    Read More
  4. [세상 읽기] 그 사람 얼마나 외로웠을까 / 홍은전

    [세상 읽기] 그 사람 얼마나 외로웠을까 홍은전 작가, 노들장애인야학 교사 “그날 박진영씨가 종이에 뭔가를 써와서는 세 부를 복사해 달라고 ...
    Date2017.07.18 Reply0 Views58 file
    Read More
  5. 유골을 업고 떡을 돌리다

    [세상 읽기] 유골을 업고 떡을 돌리다 등록 :2017-06-19 19:49수정 :2017-06-19 19:54 홍은전 작가, 노들장애인야학 교사 동네에 현수막을 걸었다. &ls...
    Date2017.06.23 Reply0 Views50 file
    Read More
  6. [고병권의 묵묵] 우리 안의 수용소

    [고병권의 묵묵]우리 안의 수용소 고병권 | 노들장애학궁리소 연구원·고려대 민연 연구교수 입력 : 2017.06.04 21:17:01 수정 : 2017.06.04 21:...
    Date2017.06.23 Reply0 Views50 file
    Read More
  7. [세상 읽기] 아직 아무것도 포기하지 않았다 / 홍은전

    홍은전 작가, 노들장애인야학 교사 스물넷에 뇌출혈로 우측 편마비와 언어장애를 입은 송국현은 스물아홉에 꽃동네에 들어가 24년을 살았다. 2012년 그...
    Date2017.04.26 Reply0 Views82 file
    Read More
  8. [기고] 혁명의 시작 / 박경석

    등록 :2017-04-20 18:05수정 :2017-04-20 20:48 박경석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상임공동대표 “피고인은 피고인 집 안방에서 다른 가족들이 없는...
    Date2017.04.24 Reply0 Views94 file
    Read More
  9. [고병권의 묵묵]내 친구 피터의 인생담

    고병권 | 노들장애학궁리소 연구원·고려대 민연 연구교수 내 친구 피터, 그는 목소리가 정말 컸다. 말하는 게 사자후를 토하는 듯했다. 은유 ...
    Date2017.04.10 Reply0 Views59 file
    Read More
  10. [세상 읽기] 최옥란의 유서 / 홍은전

    홍은전 작가, 노들장애인야학 교사 3월26일은 장애해방 열사 최옥란의 기일이다. 추모제에서 낭독할 글을 써달라는 요청을 받으며 그녀에 대한 자료들...
    Date2017.04.10 Reply0 Views28 file
    Read More
  11. [세상 읽기] 어떤 세대 / 홍은전

    홍은전 작가, 노들장애인야학 교사 아버지를 힘껏 밀어 쓰러뜨린 날이 있었다. 대학을 졸업하고 장애인야학 교사가 된 나와 그것을 용납할 수 없었던 ...
    Date2017.04.10 Reply0 Views21 file
    Read More
  12. [세상 읽기] 당신처럼

    [세상 읽기] 당신처럼 / 홍은전 홍은전 작가, 노들장애인야학 교사 고향 가는 버스표를 예매하려고 고속버스운송조합 홈페이지에 접속했을 때였다. &l...
    Date2017.02.05 Reply0 Views66
    Read More
  13. [세상 읽기] 벗바리 / 홍은전

    [세상 읽기] 벗바리 / 홍은전 등록 :2017-01-02 18:18수정 :2017-01-02 19:20 홍은전 작가, 노들장애인야학 교사 나는 박현이다. 1983년에 태어나 201...
    Date2017.01.10 Reply0 Views90
    Read More
  14. [고병권의 묵묵]소리없는 외침에도 귀를 열자

    [고병권의 묵묵]소리없는 외침에도 귀를 열자 고병권 | 노들장애학궁리소 연구원.고려대 민연 연구교수 인쇄글자 작게글자 크게 입력 : 2017.01.08 21...
    Date2017.01.10 Reply0 Views145
    Read More
  15. 광장을 지키는 별 (김주영/송국현/이재진/박현의 편지글. 홍은전 씀)

    "광장을 지키는 별" 김주영/송국현/이재진/박현 동지의 편지글. 홍은전 씀. 나는 김주영입니다. 나는 욕심 많은 사람이었습니다. 스물일곱에 자립해 장...
    Date2016.12.31 Reply0 Views224 file
    Read More
  16. [장애등급제*부양의무제 폐지 공동행동 성명서]농성 1348일차! -더불어민주당 전혜숙의원의...

    오늘 #장애등급제 폐지 #부양의무제 폐지 광화문농성 1468일차 입니다! [성명서] 낙인의 사슬, 장애등급제 폐지하라! 빈곤의 사슬, 부양의무제 폐지하...
    Date2016.08.26 Reply0 Views400 file
    Read More
  17. 자립생활 10년 꽃님 씨, 자립생활 꽃씨 뿌릴 '꽃님 기금' 만들다

    10년간 월 20만 원 모아 2000만 원 기부 "나 같은 사람 한명이라도 더 데려와 달라" 2006년 장애인거주시설에서 나온 꽃님 씨에게 올해는 유달리 특별...
    Date2016.08.23 Reply1 Views176 file
    Read More
  18. 세계사회복지대회 폐회식 공식 발언

      무참하게 끌려나간 장애인 활동가, 폐회식 때 ‘특별한 손님’으로 초대됐다 세계 사회복지사들 요청에 세계사회복지대회 폐회식 때 공식 발언 “각국 ...
    Date2016.07.03 Reply0 Views235
    Read More
  19. 허공에 밧줄로 매달린 장애인, '경기도는 장애인 이동권 보장하라!'

    허공에 밧줄로 매달린 장애인, “경기도는 장애인 이동권 보장하라” 경기420공투단, 남경필 도지사에 약속 이행 요구하며 고공시위 등록일...
    Date2016.06.03 Reply0 Views278
    Read More
  20. 20160126. 세월호 & 노들 집담회 녹취록

    20160126. 세월호 & 노들 집담회 녹취록 홍은전 : 안녕하세요. 저는 오늘 4.16세월호와 노들야학 집담회 진행을 맡은 홍은전입니다. 반갑습니다. ...
    Date2016.05.20 Reply1 Views1104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
노들공간대여 바로가기 ▶